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대선 호남경선 25일·26일 개최…25일 광주전남 26일 전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남의 전략적 선택이 민주당 대선 경선 사실상 좌우

이재명 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추석 이후에도 호남민심 쟁탈전

노컷뉴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추미애·김두관·이재명·박용진·이낙연 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추미애·김두관·이재명·박용진·이낙연 후보.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 경선이 25일 광주전남과 26일 전북에서 진행되는 가운데 호남의 전략적 선택이 어떤 후보를 지지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5일과 26일 오후 3시 30분에 각각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와 전주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 5명이 참석한 가운데 3차 지역 순회 경선을 실시한다.

민주당 대선 호남 경선은 이날 이상민 중앙당선관위원장의 대회사와 송영길 대표의 인사말에 이어 대선 경선 후보의 정견발표 순서로 진행된다.

대선 경선 후보들의 정견 발표 이후에는 개표에 들어가 오후 6시쯤 지역 순회 경선 개표 결과가 발표된다.
노컷뉴스

왼쪽부터 이낙연 전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부터 이낙연 전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윤창원 기자
호남 경선을 위한 대의원과 권리당원 투표가 광주전남은 25일 오후 3시까지, 전북은 26일 오후 3시까지 진행되는 상황에서 양강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추석 연휴 이후에도 호남표심 공략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호남 경선의 최대 관전 포인트는 이재명 경지지사가 1차 슈퍼위크의 과반 득표를 바탕으로 대세론을 굳힐지, 아니면 이낙연 전 대표가 정치적 기반인 호남에서 승리를 발판으로 반전의 기회를 마련할지이다.

호남 경선에서 이 지사가 대세론을 이어가면 본선 직행 가능성이 높아지고 이 전 대표가 반전의 기회를 마련하면 결선투표 가능성이 열린다.

특히 전국 70여만명의 30% 가량인 20여만명의 호남지역 대의원과 권리당원 투표 결과가 민주당 대선 경선을 사실상 결정한다는 점에서 호남경선 결과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