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컷] 입양해 잘 키울 자신 있다는데…부부 아니라도 괜찮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지난 2008년 이혼한 친누나의 두 자녀를 자신의 슬하에 입양해 아빠가 된 방송인 홍석천 씨.

홍 씨 같은 독신도 가슴으로 아이를 낳는 길이 한층 넓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현행법은 결혼한 부부에게만 '친양자 입양'을 허용하는지라 그때 홍 씨는 일반양자 입양을 해야 했는데요.

친양자 입양아는 친부모와의 인연을 끊고 새아빠 성을 따르지만 일반 입양아는 친아빠 성을 그대로 쓰는 등 새로운 가족 구성원으로 자리 잡는 데 걸림돌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