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사콜' 임영웅, 춤신춤왕 매력 발산…붐 "장우혁 본다면 떨고 있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이 갈고 닦은 댄스 실력을 뽐내며 화려한 퍼포먼스로 좌중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추석을 기념해 ‘TOP6의 선물’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은 특히 초심을 되찾자는 의미로 ‘미스터트롯’ 경연 형식으로 무대를 진행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에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각자 초심을 다져 준비한 레전드 무대들을 선보였다.

임영웅은 이에 대해 “뭐라고 이게 긴장이 되냐, 심장이 떨리고 그때(‘미스터트롯’) 기분 같다”라며 특히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임영웅은 ‘흥 꾸러미’ 주제를 받자 선곡을 고민하기도 했다. 그는 “춤을 못 춰서 흥 나는 무대를 못 했었다”라며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주로 정적인 무대들을 소화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던 중 자신이 꼽는 흥나는 무대의 시작이 설운도의 ‘사랑의 트위스트’였음을 언급했다. ‘미스터트롯’ 출연 전, 행사 중 춤을 선보였던 곡이 ‘사랑의 트위스트’였다는 것. 임영웅은 “그것도 못 외워서 쉽게 바꿨다, 워낙 안 움직이니까 그 정도만 움직여도 춤으로 봐주시더라”라고 설명했다.

이날 임영웅은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사랑의 트위스트’를 다시 한 번 열창했다. 그는 추억의 망치춤부터 시작해 문워크까지 다양한 댄스 기술을 선보이며 화려한 퍼포먼스를 대방출, 춤에 대한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춤신춤웅‘에 등극해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이를 본 MC 붐은 임영웅에게 “이 방송을 장우혁이 보신다면 떨고 있을 것 같다. 저를 완전히 넘어섰다. 몸이 너무 가볍더라”라고 평가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찬원 역시 “임영웅이 이 정도로 춤이 발전했다면 나와도 견주어 볼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덧붙여 재미를 더했다.

임영웅은 ”앞으로는 더 연습해서 움직이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예고해 앞으로의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유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