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모더나, 화이자보다 백신 효과 좋다..접종 넉달 후 예방 효과 분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모더나 백신.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보다 모더나 백신의 입원 예방 효과가 더 오래 간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백신을 2회 접종하고 14일 뒤부터 4개월까지는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의 코로나19 입원 예방 효과가 각각 93%, 91%로 별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4개월이 지나면 모더나 백신은 효과가 92%로 유지된 반면 화이자 백신은 77%로 떨어졌다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밝혔다.

백신을 맞은 미국 보건의료 종사자 5000여명을 상대로 실제 효과를 분석한 결과 모더나 백신의 감염 예방 효과가 96.3%로 화이자 백신(88.8%)보다 높았다는 논문도 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NEJM)에 발표됐다.

앞선 임상시험에서 두 백신의 효과는 화이자 95%, 모더나 94%로 거의 같았다. 중증 예방 효과의 경우 미국 메이오클리닉 등 여러 곳의 연구에서 모더나 백신이 92∼100%로 화이자 백신보다 10∼15%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다만 NYT는 두 백신 모두 뛰어나다며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열등한 백신’을 맞았다고 걱정하는 건 적절치 않다”는 존 무어 웰레코넬의과대 교수의 의견을 전했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의료계 종사자와 65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에만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승인했다.
#화이자 #코로나백신 #모더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