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종전선언 꺼낸 文대통령에…北 “미 적대정책 철회가 우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4일 리태성 외무성 부상 담화 내고 입장

"현 시점서 한반도 정세에 전혀 도움 안돼"

미 적대정책 은폐 위한 연막 이용 주장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북한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 추진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답변을 내놨다. 미국의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제반 사실은 아직은 종전을 선언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데일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리 부상은 이어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하여도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종전선언이 현시점에서 조선반도(한반도) 정세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미국의 적대시정책을 은폐하기 위한 연막으로 잘못 이용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중기준과 적대시 정책 철회는 조선 반도정세안정과 평화보장에서 최우선적인 순위”라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