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3세' 김하영, 벌크업 됐다더니 얼굴 반쪽…"식욕 억제하기 힘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배우 김하영이 추석 연휴를 마치고 몸매 관리에 돌입했다.

김하영은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추석 내내 신나게 먹어대서 굴러가기 직전. 어젯밤 마지막 배달로 하루를 불태워주고 오늘부터 다시 식단 조절하며 필라테스 하면서 반성하기"라고 밝혔다.

이어 "거울에 비친 벌크업 된 내 모습에 충격. 내 식욕은 억제하기 힘들고 배달은 항상 내 곁에 있네"라며 꾸준한 몸매 관리의 고충을 토로했다.

김하영은 운동 후 인증 사진도 공개했다. 사진 속 김하영은 몸에 밀착되는 티셔츠를 입고 늘씬한 몸매를 자랑한다. 더불어 수수한 미모까지 뽐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산다.

김하영은 1979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기준 43세다. MBC 예능프로그램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 재연배우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