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2세 소년, 암투병 할머니 만나려 백신 접종 소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네덜란드, 12~17세 백신접종 승인했지만 부모 동의 필요

12세 소년, 이혼한 아버지 반대로 접종 못하자 소송

"삶의 막바지 접어든 할머니와 가능한 많은 시간 보내고 싶다"

법원 "소년의 이익 더 중요…즉시 백신접종 해야"

노컷뉴스

스마트이미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네덜란드의 12세 소년이 죽어가는 할머니를 만나기 위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해 달라고 낸 소송에서 이겼다.

23일(현지시간) BBC방송에 따르면, 네덜란드는 12~17세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다만 접종을 위해서는 부모의 동의가 필요하다.

네덜란드 흐로닝언에 사는 12세 소년은 말기 암으로 투병하는 할머니를 만나기 위해 백신을 맞고 싶었지만, 아버지의 반대로 접종을 할 수 없게 되자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 소년은 "할머니가 전이성 폐암을 앓고 있으며 삶의 막바지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가능한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그의 어머니는 백신 접종과 소송을 지지했다. 이 부부는 이혼한 상태다.

흐로닝언지방법원 바트 트롬프 판사는 "아버지의 우려보다 소년의 이익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소년은 즉시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할머니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을 감소시킬 것이라고 판단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