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갈비뼈 부러뜨려 조카딸 살해한 외삼촌 항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갈비뼈 부러뜨려 조카딸 살해한 외삼촌 항소

6살 조카딸을 살해해 징역 25년형을 선고받은 30대 외삼촌이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7일 살인 등의 혐의로 징역 25년을 선고받은 39살 A씨가 어제(23일) 인천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앞서 1심 결심공판에서 징역 30년을 구형했던 검찰도 같은 날 항소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8월 인천시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6살 조카딸의 온 몸을 때려 뇌출혈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카딸은 숨질 때까지 갈비뼈가 16개나 부러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