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0대 탈북 여성, 파주서 월북 시도하다 적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0대 탈북 여성, 파주서 월북 시도하다 적발

60대 탈북 여성이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월북을 시도하다가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경찰 등에 따르면 60대 여성 A씨는 지난 13일 새벽 북한과 맞닿은 남북출입사무소 등으로 들어가는 관문인 통일대교 인근에서 근무 중인 군인에게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요청했습니다.

이후 군인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고, A씨의 신병은 거주지 관할 담당 경찰관에게 인계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경위와 의도 등에 대해 관계 당국에서 수사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