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수처, 박지원 '고발사주' 개입 의혹 고발인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수처, 박지원 '고발사주' 개입 의혹 고발인 조사

공수처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고발 사주' 제보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근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고발인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15일 윤 전 총장 측 변호인을 불러 2시간 정도 조사를 벌였습니다.

다만 공수처는 현재까지 해당 사건을 입건하진 않은 상태입니다.

공수처의 고발인 조사는 지난 13일 윤 전 총장 측의 고발 이후 이틀 만에 이뤄진 것으로, 윤 전 총장 측은 제보자 조성은씨가 박 원장과 만나기 전날 100여개의 텔레그램 대화를 캡처했다는 점 등 정황 증거가 담긴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