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기본소득’ 설계한 이한주, 아파트·땅·상가 17건 소유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사업 논란] 30년 인연 李지사 멘토… 투기 의혹에 캠프 사퇴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선 정책 공약을 총괄하는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이 23일 부동산 투기, 편법 증여 의혹이 제기되자 캠프 정책본부장직에서 사퇴했다. 이 전 원장은 이날 관련 보도가 나온 후 페이스북을 통해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고 했다. 이 전 원장은 이 지사와 30년 넘게 인연을 이어온 핵심 측근이자 멘토로 꼽히는 인물이다. 이 지사가 도지사에 취임한 후 경기도 싱크탱크 격인 경기연구원장을 맡았다.

지난 3월 경기도보에 고시된 공직자 재산등록 내용에 따르면 이 전 원장은 본인과 배우자, 아들 2명 명의로 전국 각지에 부동산 17건을 소유하고 있었다. 총58억953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는데 건물 42억1006만원, 토지 8억4923만원 등이다. 이 전 원장은 부부 공동 명의인 경기 성남시 분당구 이매동 아파트 외에 본인 명의로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삼익 아파트, 충남 천안시 동남구 원성동 단독주택을 보유했다. 청담동 아파트는 재건축을 추진 중이었다. 또 가족 명의로 경기 화성시 목동의 근린생활시설,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상가 등도 신고했다.

이 전 원장은 지난 2017년 가족법인 ‘리앤파트너즈’를 세워 자기가 소유한 충남 천안 단독주택과 성남 상가 2곳 등을 법인에 증여했다. 가족 법인에 부동산을 증여하는 것은 임대소득세 절세와 증여세 최소화를 위해 주로 사용되는 방식이다. 이 때문에 편법 증여 논란도 일었다. 이 전 원장이 2015년 산 강원 횡성군 밭 4245㎡에 대해서는 농지법 위반 의혹도 제기됐다.

이 지사는 줄곧 “부동산 불로소득을 뿌리 뽑겠다”고 해왔다. 작년 연말 경기도 인사를 하면서 다주택 보유자를 승진 대상에서 배제한 일도 있다. 그러나 최측근 인사가 전국 각지에 부동산을 다수 보유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투기 논란에 휘말려 ‘내로남불’이란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 이 전 원장은 페이스북에서 “공직자가 되기 전의 일이고, 투기와 전혀 관계없는 일로 일방적인 주장에 불과하다”면서도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공적이 오히려 의혹으로 둔갑되어 공격받는 상황 속에서 정략적인 모략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막기 위해 사임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지사와 관련된 음해가 가려지면 저와 관련된 모해는 이후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자신을 둘러싼 부동산 투기 의혹이 기름을 끼얹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유력 대선 주자 최측근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정치권에서는 “대선 후보 측근 인사들의 부동산 문제를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재명 캠프에서는 이 전 원장 사안이 호남 경선에 미칠 영향을 살피는 분위기다. 이 지사 캠프 관계자는 “이 전 원장 사임은 본인 결단이고, 부동산 보유 현황은 잘 알지 못 한다”며 “부동산 불로소득을 뿌리 뽑겠다는 이 지사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이 전 원장은 이 지사가 성남에서 사회운동을 하던 시절부터 30년 넘게 인연을 이어왔다.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이른바 3대 무상 복지로 불리는 무상 교복, 청년 배당, 산후조리원 정책의 실행을 돕는 등 이 지사 브레인 역할을 해왔다. 이 지사가 도지사로 취임하고 나서는 도지사직 인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거쳐 경기연구원장으로 재직하며 이 지사의 대표 브랜드인 기본소득을 설계했다. 최근 3년 임기를 마친 뒤 이 지사 캠프의 정책 공약을 총괄하는 정책본부장을 맡았다.

[권상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