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기요금 8년 만에 인상…4인가구 월 최대 1050원 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4분기 전기요금 약 8년 만에 올려

연료비 연동제 도입 후 첫 인상 단행

4인가구 기준 월평균 최대 1050원 올라

공공물가 인상으로 인플레이션 우려도

[이데일리 임애신 기자] 전기요금이 약 8년 만에 처음으로 인상된다. 올 4분기(10~12월)에 4인가구 기준으로 월 평균 최대 1050원 씩 오를 전망이다. 향후 다른 공공요금까지 인상되면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부추길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데일리

서울 마포구 주택가에 설치된 전기 계량기. (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은 지난 6~8월 중 연료비 변동분을 반영한 4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산정 단가 내역을 킬로와트시(kWh)당 0.0원으로 책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전분기(-3원)보다 3원 오른 것으로, 전기요금은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에 인상된다. 한전 측은 “4분기 단가는 석탄과 유가 상승으로 kWh당 10.8원으로 급등했지만, 소비자 보호장치인 분기별 조정 폭이 작동해 kWh당 3원으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직전 3개월 간 석탄화력발전 원료인 유연탄 가격은 킬로그램(kg)당 평균 151.13원,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은 601.54원, 뱅커씨유는 574.40원으로 3분기보다 크게 올랐다.

작년 말 도입된 연료비 연동제는 연료비에 따라 전기요금을 조정하는 제도로, 분기별 조정 요금은 직전 요금 대비 kWh당 최대 3원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 제도 도입 이후 전기요금이 인상된 것은 처음이다.

한 달 350kWh를 사용하는 4인가구의 주택용 전기요금은 약 5만4000원인데, 이번에 조정한 요금 1050원을 반영하면 5만5050원으로, 월 최대 1050원 높아진다.

반면 한전은 순손실 규모를 소폭 줄일 전망이다. 연료비에 손익이 전적으로 결정되는 한전은 올 2분기에 7000억원 넘는 영업손실을 냈고, 올해 3조2677억원 적자가 점쳐지고 있다.

다만 전기요금 인상이 4분기 중 도시가스 등 다른 공공요금 인상의 신호탄이 될 수 있는 만큼 인플레이션 우려도 커질 전망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개월 연속 2%대를 기록하는 등 인플레이션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 이 같은 공공요금 인상은 정부의 물가 관리에 어려움을 야기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