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왜곡언론 징벌배상” 강경… 국민은 ‘1% 대박’ 박탈감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발언하는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 -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21.9.1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개발 의혹 국면에서 연일 강경한 발언을 내놓으며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지사는 조선일보, 이낙연 전 대표, 국민의힘 등 비판자를 향해 비난의 화살을 돌리면서 “1원이라도 이득을 봤다면 사퇴하겠다”고 맞서며 정면 돌파 의지를 다지고 있다.

이 지사는 23일 페이스북에 “악의적 왜곡으로 선거에 개입한 언론의 중범죄에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고의적, 악의적 허위보도에 형사처벌 외 강력한 징벌 배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를 향해서는 “체계적이고 의도적인 허위 조작 보도는 헌법과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중대 범죄”라고 비난했다.

이재명 캠프는 전날 68쪽 분량의 ‘대장동 개발사업 Q&A’를 공개하며 적극적으로 의혹을 해명하고 나섰다. 대장동 개발사업 개요, 화천대유가 막대한 수익을 얻은 이유, 법조계 관련 인사 문제까지 관련 의혹을 총망라해 질문과 답변 형식으로 정리한 내용이다.

이재명 캠프는 공공으로 이익을 환원한 것이 핵심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개발이익 국민환수제´를 내놨다. 이경 대변인은 “지금의 논란을 기회로 만들겠다”며 “국민에게 박탈감을 주는 민간이익 독점 제도를 없애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가 최대 악재인 대장동 의혹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부정적 전망이 앞선다.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는 “본질은 1%밖에 안 되는 화천대유가 어떻게 그렇게 많은 돈을 가져갈 수 있느냐인데 엉뚱하게 공공에 환수한 것만 답하고 있다”며 “특혜 의혹에 대해 지금처럼 해명하면 헤어 나오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억울해서, 감정이 북받쳐서 그렇게 대응하겠지만 여론이 안 좋은 상황에서 오버가 될 수 있다”며 “본인이 연관이 없더라도 국민에게 박탈감을 주는 사안에서 이름이 오르내린다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이재명 캠프 관계자는 “중도층이나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실망한 젊은층에는 좋지 않은 영향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이 지사가 분명하게 답한 만큼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민심이 이탈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이 지사를 향해 공세 수위를 높이는 이 전 대표는 토지개발 관련 정책을 내놓으며 반사이익을 노리고 있다. 이낙연 캠프는 “공공이 소유한 토지를 활용해 민간업체가 막대한 부동산 이익을 챙겼다는 것은 정의롭지 않다”며 토지개발의 이익을 최대 50% 환수하는 ‘공공토지 및 공영개발 원칙´을 발표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