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관계 불법 촬영에 감금' 20대 남성… 구속영장 기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경찰 자료사진


여자친구와 성관계하는 모습을 몰래 촬영하다 들키자 여자친구를 감금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23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20대 남성 A씨는 최근 여자친구와 성관계하는 모습을 촬영하다 들키자 여자친구를 감금한 혐의로 지난 18일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휴대전화에는 다른 여성들에 대한 불법 촬영물도 담겨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감금과 불법 촬영 혐의 등으로 경찰이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경찰은 불법 촬영 피해자가 더 있는지 등 추가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