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물에 들어가면 머리 잘린다"…주민들 공포에 떨게했던 '지옥의 우물' 베일 벗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옥의 우물'이라고 불리는 예멘의 미스터리 동굴의 내부 사진이 최초로 공개돼 화제다.

영국 BBC는 22일(현지시간) 최근 오만의 동굴탐사팀(OCET)이 예멘 동쪽 마라주 사막에 있는 해당 우물의 내부를 최초로 직접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 동굴의 정식 명칭은 '바르호우트의 우물'이다.

BBC에 따르면 OCET는 이 우물을 약 6시간 탐사했다. '바르호우트의 우물'은 그동안 깊이 100~250m, 폭 30m로 추정해 왔다.

예멘 당국은 "지금까지 이 우물 속에 무엇이 있고 악취의 원인도 파악하지 못했다"며 "다만 과거 탐사 대원들은 이 우물의 50~60m까지 내려갔으나 원인 모를 냄새와 내부의 무언가로 인해 탐사를 멈췄다"고 밝혔다.

현지 주민들 역시 이 우물에서 나는 악취 때문에 이를 '악마를 가두기 위한 감옥'으로 여겨왔다.

심지어 해당 지역 일부 주민은 이 우물에 들어가면 머리가 잘리는 등 끔찍한 일이 벌어진다고 믿기도 했다.

그러나 OECT는 "죽은 동물의 사체나 뱀 등은 있긴 했지만 주민들이 두려워하는 현상은 일어나지 않았다"며 "팀원 7명은 '저주'의 기운을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번 탐사를 이끈 오만 독일공과대학의 지질학 교수 모하메드 알-킨디는 "뱀이 많은 것은 포식자가 없었기 때문으로 매우 정상적인 현상"이라며 "이곳 물이 사악하다는 주민들의 우려와 달리 순수한 담수 뿐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이상한 냄새가 나는 것은 사실"이라며 "이는 매우 신비한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