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찜찜한 복귀’ 안우진, 팀 살린 10K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코로나 수칙 위반 논란 속 선발
키움, 6연패 뒤 NC전 승 ‘5위로’



경향신문

키움 안우진이 2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NC와의 경기에서 4회초 양의지에게 몸에 맞는 볼을 던진 뒤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 속에 등판한 프로야구 키움 투수 안우진(22)이 자신이 복귀하게 된 이유를 증명했다.

안우진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2이닝 4안타 10삼진 1실점으로 역투했다. 키움은 4-1로 승리하며 지난 12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더블헤더 2차전부터 이어진 6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또한 공동 5위에 자리했던 NC를 밀어내고 단독 5위에 올라섰다. NC는 5연패에 빠졌다.

키움으로서는 많은 비판을 감내하고 얻어낸 승리였다. 안우진은 지난 7월 팀 선배 한현희와 함께 원정 숙소를 이탈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한 사실이 드러났다. 그 결과 KBO로부터 36경기 출장 정지와 제재금 500만원 징계를 받았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당시 “징계가 끝나도 쉽게 뛰게 할 생각이 없다”며 이번 시즌 구상에서 제외할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미국으로 떠난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과의 결별, 정찬헌의 발가락 부상 등으로 선발진에 구멍이 나자 홍원기 감독은 자신의 결정을 번복했다.

안우진은 7월6일 SSG전 이후 79일 만에 마운드로 돌아왔다.

그동안 NC전 10경기에서 2승1패2홀드 평균자책 1.26을 기록했던 안우진은 변함없이 강했다. 3회까지 안타나 볼넷 없이 NC 타선을 꽁꽁 묶었다. 3회말 타선에서 2점을 내줘 득점 지원도 받았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안우진은 선두타자 김주원에게 2루타, 후속타자 전민수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아 이날 경기의 첫 실점을 내줬다. 이어 나성범을 중견수 플라이 아웃시키고 양의지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다시 1사 1·2루의 위기에 처했으나 알테어를 삼진 아웃으로 돌려세운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어 두번째 투수 김재웅이 아웃카운트를 잡으면서 안우진의 실점도 늘지 않았다.

약속된 80개 안팎의 투구 수인 83개의 공을 던진 안우진은 최고 구속 156㎞의 직구(45개), 슬라이더(20개), 커브(13개), 체인지업(5개) 등을 고루 섞었다. 자신의 한 경기 최다 삼진 기록도 경신했다.

안우진은 경기 후 “프로야구 선수로서 잘못된 행동을 한 데 대해 반성하고 있고 팀원들과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하고 싶다”며 “수비도 도와준 거 같고 방망이도 잘 쳐서 편하게 던졌고 이길 수 있었다”고 밝혔다.

2위 싸움에서는 홈런 3방을 터뜨린 삼성이 LG에 7-4로 이겼다. 삼성 선발 백정현은 6.2이닝 2실점으로 시즌 13승째를 따내며 두산 미란다와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다. 2위 삼성과 LG의 승차는 2경기로 벌어졌다. 9월 들어 폭발 중인 두산의 질주도 이어졌다. 두산은 광주에서 KIA를 3-1로 꺾고 6연승을 이으며 3위 LG를 3경기 차로 쫓았다.

고척 |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