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펫키지’ 박성광보다 유명한 광복이…일일 여행 도우미 설채현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펫키지 김희철, 태연 팀에 박성광과 설채현이 찾아왔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이하 ‘펫키지, 기획 양지영, 연출 강성웅) 5회에는 박성광과 그의 반려견 광복이가 게스트로 출연, 김희철X태연 팀과 함께 가평, 춘천 지역을 여행한다. 특히, 이번 여행에는 일일 여행 도우미로 국내 최초 수의사 겸 반려견 트레이너인 설채현과 그의 반려견 세상이도 등장, 김희철X태연 팀에 힘을 실었다.

박성광은 “집안에서 서열이 꼴찌다. 이번 여행에서 왕 대접을 받고 싶다”고 펫키지 출연 계기를 설명했고, 이에 김희철X태연은 “상전 풀코스 펫키지를 준비했다”고 대답해 여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매일경제

펫키지 김희철, 태연 팀에 박성광과 설채현이 찾아왔다. 사진=JTBC


여행의 첫 코스는 설채현의 소개로 찾은 춘천의 한 반려견 테마파크. 하지만 갑자기 쏟아지기 시작한 비에 김희철과 태연은 여행 시작부터 위기에 봉착했다. 내리는 비와 미끄러워진 잔디 상태 때문에 김희철과 태연은 급히 여행 코스를 수정해야했다.

그렇게 갑자기 시작하게 된 ‘탱구 카페’. 야심차게 라임 모히토부터 크로플 재료까지 준비해온 태연은 박성광을 만족시키기 위해 연신 레시피를 커닝하며 초보 요리사의 면모를 뽐냈다. 난생 처음 크로플에 도전한 태연은 크로플을 태우기도 하며 허둥지둥한 모습을 보여 출연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왕 대접을 기대하고 펫키지를 찾은 박성광은 아포가토 강매부터 카페 뒷 정리까지 떠맡게 되며 왕 대접은 커녕 오히려 푸대접에 가까운 대우로 여행 내내 어리둥절 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변덕스러운 날씨 탓에 여행 일정에 차질이 생긴 김희철과 태연, 그리고 왕 대우를 기대하고 온 게스트 박성광은 이번 펫키지 여행에 모두 만족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