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헝다, '급한 불'은 껐지만…2대 주주는 지분 처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헝다, '급한 불'은 껐지만…2대 주주는 지분 처분

[뉴스리뷰]

[앵커]

우리 돈 350조 규모의 부채를 떠안고 파산설에 휩싸인 중국의 2위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가 일부 채권 이자 지급을 약속하면서 시장의 불안이 다소 진정되는 모습입니다.

그럼에도 불확실성은 여전한데요, 베이징 임광빈 특파원입니다.

[기자]

헝다 그룹의 채무불이행 위기 속에서도 헝다가 상장해 있는 홍콩 증시는 반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