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케냐 빅토리아 호수서 과적 선박 침몰..10여 명 사망 또는 실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빅토리아 호수 위성 사진. (사진=구글맵 화면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영로 기자] 케냐 빅토리아 호수를 운항하던 선박이 침몰해 10여 명이 죽거나 실종됐다.

23일(한국시간) 케냐 일간지 데일리 네이션은 지난 21일 빅토리아 호수를 운항하던 선박이 침몰해 7명이 죽고 4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침몰 원인은 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생존자들은 배가 출발하기 전 짐을 너무 많이 싣지 말 것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고 당시 배에는 19명이 타고 있었으며 곡물과 땔감용 나무, 시멘트, 목재와 철판 등의 건축자재가 실렸다.

하지만, 조타수는 선박은 21인승이고 안전 수칙을 위반하지 않았으며 악천후와 물속의 부레옥잠 때문에 사고가 났다고 과적에 의한 침몰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빅토리아 호수에서는 노후화된 선박과 악천후 그리고 과적 등 다양한 원인으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현지 해양관리청(KMA)의 관계자는 지난 10년간 케냐에서 호수를 운항하는 선박 사고로 최소 242명이 사망했으며 보고되지 않은 사고도 더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빅토리아 호수는 케냐와 우간다, 탄자니아에 걸쳐 있는 아프리카에서 제일 넓고 세계에서 두 번째로 넓은 담수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