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박지원 고발한 윤석열 측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고발 사주' 개입 의혹이 있다며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고발인 조사를 했다.

23일 서울경제 취재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15일 윤 전 총장 측 변호인을 불러 약 2시간 조사를 벌였다. 다만 공수처는 아직까지 해당 사건을 입건하지는 않았다.

윤 전 총장 측은 조사 당일 의견서도 추가 제출했다. 의견서에는 제보자 조성은씨가 박 원장과 만나기 전날 100여개의 텔레그램 대화를 캡처했다는 등 정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또 윤 전 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입건했다면 박 원장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해야 형평성에 맞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3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씨와 보도 전후로 그를 만난 박 원장, 당일 동석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명불상자 등 3명을 공수처에 고발한 바 있다.

천민아 기자 mi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