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포츠머그] 잔디야 지뢰야?…K리그 골키퍼들의 수난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22일 K리그1 수원FC와 성남의 경기에서 성남의 베테랑 골키퍼 김영광이 백패스를 받지 못하고 헛발질하며 실점했습니다. 고르지 못한 잔디 탓에 불규칙 바운드가 일어나며 공을 제대로 맞히지 못한 것입니다. 추석 연휴 동안 열렸던 K리그1 31라운드에서는 유난히 골키퍼들이 고르지 못한 잔디 때문에 고생하는 장면이 속출했는데요. 그 순간들을 〈스포츠머그〉에서 모았습니다.

(글·구성·편집 : 박진형 / CM : 인턴 차화진)
박진형 PD, 최희진 기자(chnovel@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