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변, '화천대유 고문' 권순일 전 대법관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변 등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계사 화천대유 자산관리에서 고문을 지낸 권순일 전 대법관을 대검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은 "권 전 대법관은 이재명 경기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무죄에 캐스팅보트를 행사하고, 퇴임 후 화천대유 고문으로 취업해 연 2억의 자문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사후수뢰 등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권 전 대법관이 변호사 등록을 하지 않고 화천대유 법률자문을 한 의혹이 있다며 변호사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하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