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천적 입증' 권순우, 세계 35위 라요비치 또 완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한국 테니스 남자 단식 간판 권순우.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테니스 남자 단식 간판 권순우. AFP=연합뉴스
한국 테니스 남자 단식 간판 권순우(82위·당진시청)가 세계 35위의 강호를 눌렀다.

권순우는 23일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아스타나오픈(총상금 48만 달러) 단식 2회전에서 두산 라요비치(35위·세르비아)를 눌렀다. 3번 시드에 세트 스코어 2 대 0(7-5 6-4) 완승을 거뒀다.

3개월 만의 투어 대회 단식 8강이다. 권순우는 지난 6월 영국에서 열린 바이킹 인터내셔널에서 4강에 오른 바 있다.

라요비치를 상대로 2전 전승의 강세를 이었다. 권순우는 지난해 2월에도 라요비치를 2 대 0(7-6<7-2> 6-0)으로 완파한 바 있다.

권순우는 이날 1세트 게임 스코어 2 대 5로 끌려가 기선을 뺏길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권순우는 세트 포인트를 세 번이나 맞는 위기를 넘기며 5게임을 잇따라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오히려 1세트를 먼저 가져가 완전히 흐름을 탔다. 권순우는 2세트를 6 대 4로 가져오며 1시간 37분 경기를 마무리했다.

8강에서 권순우는 라슬로 제레(49위·세르비아)와 맞붙는다. 처음 상대하는 제레는 지난 2019년 6월 세계 27위까지 올랐고, 그해와 2020년 투어 대회에서 1번씩 우승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