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20개월 영아 강간·살해범, 맨발로 도망치다 절도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두 돌도 안 된 영아를 성폭행하고 학대하다 살해한 양모(29·남)씨는 범행 후 경찰 추적을 피해 도주하며 금품을 훔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양씨는 지난 7월 9일 '아이를 학대한 것 같다'는 취지의 112신고를 받은 경찰관을 만나지 않기 위해 대전 대덕구 주거지에서 급하게 맨발로 도망쳤습니다.

당시 양씨 주거지 화장실에서는 생후 20개월 된 영아 시신이 발견됐는데요.

아이는 양씨와 함께 살던 정모(25·여)씨의 친딸로, 양씨에게 성폭행당하고 짓밟히고 얻어맞아 숨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전 모처에 잠적했던 양씨는 한밤중에 빈집에 들어가 신발을 들고나오는 등 절도 행각을 벌이다가 도주 사흘 만에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박혜진·남궁정균>

<영상: 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