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3세 대선후보와 20대 女보좌관의 파파라치샷 … 프랑스 정계 '발칵'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변호사 아내와 세 자녀 둔 에리크 제무르

35세 연하 보좌관과 사진 찍혀

아시아경제

'제무르와 그의 아주 가까운 여성보좌관'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파리마치 표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프랑스 대선 후보 에리크 제무르(63)가 자신의 보좌관인 사라 크나포(28)와 해변에서 데이트하는 모습이 찍혀 논란이 일고 있다. 제무르는 변호사인 배우자와 결혼하여 슬하에 세 자녀를 두고 있고, 크나포는 미혼이다.

주간지 파리마치는 22일(현지 시각) 대선 후보 제무르가 윗옷을 벗고 자신의 보좌관인 사라 크나포의 어깨를 왼손으로 감싸고 있는 사진을 표지로 실었다. '제무르와 그의 아주 가까운 여성 보좌관'이라는 제목의 사진은 지난 18일 남프랑스의 해변에서 찍힌 것으로, 매체는 "두 사람이 일적인 사이가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이 공개된 후 제무르는 자신의 트위터에 "사생활 침해"라며 "권력의 강아지인 파리마치가 나를 해치려 든다. 나는 겁먹지 않을 것"이라며 매체에 대한 소송을 예고했다. 그러나 크나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해명하지 않았다.

이에 파리마치 편집장 브뤼노 쥐디는 뉴스채널 BFM에 출연해 "우리는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제무르가 대선 핵심인물이기 때문에 취재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아시아경제

에리크 제무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제무르는 2014년 '프랑스의 자살'이라는 베스트셀러를 출간해 우파 진영에서 주목받은 바 있다. 이후 일간 르피가로 논설위원을 거쳐 방송사 시사 프로그램 진행자로 인기를 끌었다.

그는 정치 활동을 한 적이 없고, 정식으로 대선 출마 선언을 하지 않았지만 프랑스 대선 후보 여론 조사에서 11%의 지지율을 얻고 있다.

프랑스 언론은 이 사진이 대선 구도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측했다. 두 사람의 나이 차가 35살에 이를 뿐 아니라 제무르는 결혼해 세 자녀까지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경제

사라 크나포. /사진=사라 크나포 트위터 캡처


한편 제무르와 염문설이 불거진 보좌관 크나포는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난 이스라엘계 프랑스인이다. 그는 파리정치대학을 거쳐 정관계 엘리트를 양성하는 국립행정학교를 2019년 졸업했다. 졸업과 동시에 감사원 소속 치안판사로 임명됐고, 최근 제무르의 대선 캠프에 합류하기 위해 사표를 제출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