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양주시, '집사부일체' 이재명 편 방송 중단 요구한 이유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경기 남양주시가 23일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측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편의 일부 내용 방영을 중단해달라고 요구했다.

남양주시는 이날 서울남부지법에 집사부일체에 대한 방영 금지 가처분 신청도 냈다.

집사부일체는 대선주자 특집 3편을 편성했다. 지난 19일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편에 이어 오는 26일 이 지사 편 방송을 앞두고 있다.

남양주시는 이 지사 출연 예고편 가운데 ‘계곡 정비’ 부분을 문제 삼았다. 해당 예고편에는 이 지사가 “제 삶의 경험에서 나오는 정책들이…”라고 말하며 계곡 정비 사업을 언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남양주시 측은 집사부일체 방송 일부 내용 중단 요청에 대해 “일방적이고 그릇된 주장이 여과 없이 방송된다면 시청자에게 잘못된 정보가 전달되고 여론이 왜곡될 것”이라며 “이 지사가 계곡, 하천 정비사업을 자신의 치적으로 주장하는 일부 내용을 편집해 줄 것을 SBS에 강력히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경기도와 남양주시는 계곡 정비 사업을 두고 갈등을 빚어왔다.

남양주시는 조광한 시장 취임 후 추진한 핵심 사업인데, 경기도가 벤치마킹해 도내로 확대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경기도는 이 지사 취임 후 간부회의에서 지시한 내용으로, 남양주보다 먼저 기획했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7월 5일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예비경선 2차 TV토론회에서도 질의, 응답이 이어졌다.

김두관 후보는 “조 시장이 입장을 냈는데, ‘남양주가 2018년 계곡 정비에 성과를 내자 1년 뒤 경기도가 은근슬쩍 가로챘다’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취임 후 (가평) 연인산에 갔다가 시설물을 보고 (정비를) 기획해야겠다고 마음먹었는데, 남양주가 먼저 하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공교롭게 토론회 직후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어 조 시장의 당직을 정지하고 당 윤리심판원 조사에 회부했다.

이에 대해 윤관석 사무총장은 조 시장이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된 것을 이유로 들었으나, 조 시장은 보복성 징계라고 반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