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김총리 "명절기간 대규모 이동, 코로나 확산 매우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월4일 이후 적용 거리두기 단계, 다음 주 중 논의해 결정"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총리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3일 "명절 기간 전국적인 대규모 이동이 있었기에 코로나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SNS를 통해 "일부 전문가들은 조만간 역대 최다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까지 예상하고 있고 정부 역시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10월 4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 주 중 논의해 결정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한 주간의 방역상황이 우리 사회가 일상으로 어느 정도 돌아갈 수 있을지 가늠해볼 중요한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번 추석 명 연휴와 관련해 "작년과 비교해 이동하는 분들이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교통·화재 등 사고 건수가 전년에 비해 20% 이상 줄었다. 특히 예년과 달리 산재사고나 여객선·낚싯배 등 해상사고로 인한 안타까운 희생도 없었다"며 "성숙한 시민의식과 더불어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신 덕분"이라고 덧붙였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