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인투자자 공매도 기한 60일→90일로…공매도 1위는 카카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융당국 "공매도와 주가 상관관계 안보여 "

오는 11월부터 개인투자자가 공매도하기 위해 빌린 주식의 대여 기간이 현행 60일에서 90일로 늘어난다. 만기 연장도 여러 차례 할 수 있어 공매도 기한에 제약이 사실상 없어진다.

중앙일보

금융위원회는 오는 11월부터 개인투자자가 공매도를 위해 빌린 주식의 차입기간을 현행 60일에서 90일로 연장하기로 했다. 23일 오전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 실시간 코스피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당국은 23일 이런 내용을 담은 ‘개인투자자 공매도 동향 및 접근성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5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년 넘게 중단된 공매도를 부분 재개하며 개인 투자자의 참여를 확대하기로 했다.

우선 금융당국은 11월부터 공매도를 위해 빌린 주식(대주)의 차입 기간을 90일로 늘리고, 만기 연장도 가능하도록 했다. 다만 만기일에 개인대주물량이 확보되지 않을 경우 만기연장이 불가할 수 있다. 금융당국은 개인대주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사도 현재 19개사에서 신용융자를 취급하는 28개 증권사로 모두 확대하기로 했다.

그동안 개인투자자의 차입 기간은 1회, 최대 60일이었다. 이를 연장하기 위해서는 만기일에 주식을 상환한 후 재대여 절차를 밟아야 했다. 일부 개인투자자들은 이런 차입 기간 등을 이유로 공매도를 기관ㆍ외국인 투자자에게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주장해왔다. 기관ㆍ외국인 투자자의 경우 대차기간에 제한이 없다.

중앙일보

투자자별 일평균 공매도 거래금액과 거래 비중. 금융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지난 5월 3일 공매도 재개 후 하루 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은 573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2%가량 줄었다. 지난해에는 하루에 6542억원의 공매도가 이뤄졌다. 주식시장 거래대금이 늘어나며 전체 주식거래에서 공매도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4.8%에서 올해 2.2%로 줄었다. 주식시장 일평균 거래대금은 지난해 1~3월 13조7000억원에서 올해 5월 이후에는 26조5000억원으로 늘었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 투자자의 공매도는 늘고 기관 투자자의 공매도는 줄었다. 외국인의 일평균 공매도 대금이 4357억원으로 지난해(3604억원)보다 21% 증가했다. 반면 기관은 시장조성자 제도의 변경 등으로 일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이 지난해 2860억원에서 올해 1264억원으로 반 토막 났다.

개인투자자의 일평균 공매도 대금은 110억원(코스피 79억원, 코스닥 31억원)으로 지난해(78억원)보다 41% 늘었다. 전체 공매도 대금에서 개인투자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2%에서 올해 1.9%로 소폭 상승했다. 개인이 지난 5월부터 이달 17일까지 공매도를 가장 많이 한 종목은 카카오(551억원)였다. 이어 HMM(391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317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67억원), SK이노베이션(251억원) 등의 순이다.

중앙일보

개인투자자 공매도 상위 종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외국인과 기관을 포함한 주식 시장 전체 공매도 상위 종목은 카카오(2조860억원), 삼성전자(1조9398억원), HMM(1조8369억), SK하이닉스(1조4208억원), LG화학(1조3012억원) 등의 순이다. 금융당국은 “개인 공매도 상위 종목과 외국인ㆍ기관을 포함한 시장 전체의 공매도 양상은 대체로 유사한 모습을 보였다”며 “종목별 공매도 대금과 주가 간 유의미한 관계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개인투자자의 평균 상환 기간은 9일로 기관ㆍ외국인에 비해 짧았다. 지난해 기준 기관과 외국인의 상환 기간은 각각 64.8일과 75.1일이었다. 개인투자자들은 상환 기간은 1~5일(37.1%)이 가장 많았고, 당일 상환(26.7%), 6~10일(12.4%) 등의 순이었다. 한 달 넘게 공매도를 유지하는 비중은 9.2%였다. 금융당국은 “공매도에 대한 개인투자자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공매도가 개인투자자의 투자기법 중 하나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며 “개인투자자의 공매도 투자 접근성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제도개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