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희' 요아리X쿠잉X홍주현, '퓨처 싱어' 3인방의 유쾌한 입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가수 요아리, 쿠잉, 홍주현이 '정희'에 출연, 신곡 홍보와 함께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2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의 ‘라이브 온 에어’ 코너에는 가수 요아리, 쿠잉, 홍주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세 사람을 "미래가 기대되는 퓨처싱어 3인방"이라 소개하며 반겼다.

김신영이 요아리에게 이름의 뜻을 묻자 요아리는 “노래 ‘요(謠)’라는 한자에 메아리의 ‘아리’를 더했다. 노랫소리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데뷔 때는 촌스럽다는 반응이 많았는데 지금은 반응이 좋다”며 직접 지은 예명에 만족스러워했다.

이날 김신영은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트롯2’에서 선을 차지한 홍주현의 언니 홍지윤을 언급했다. 김신영은 홍주현에게 “두 딸이 다 가수다. 유전자가 그냥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부모님의 노래 실력에 대해 물었다. 홍주현은 “어머니가 판소리를 하려고 하셨다”고 답해 어머니의 노래 실력을 자매가 물려 받았다고 밝혔다. 홍주현은 또 “비주얼은 저는 아빠를 닮고 언니는 엄마를 닮았다”면서 자매가 별로 안 닮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홍주현은 언니 홍지윤에게 “언니, 항상 응원 고맙고 우리 앞으로 싸우지 말자. 사랑해”라며 음성 편지를 보내 훈훈하게 마무리지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요아리에게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OST ‘나타나’를 부른 주인공이다. 올해도 OST를 세 곡이나 불렀는데 비결이 뭐냐”고 물었다. 요아리는 tvN드라마 ‘너는 나의 봄’,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유 레이즈 미 업’, MBC 드라마 ‘검은 태양’까지 총 세 드라마의 OST에 참여한 바 있다.

요아리는 “세 개를 연달아 했다. 겹치면 안돼서 나눠서 하게 됐다”면서 “근데 또 '검은 태양'이 잘되고 있어서 좋다. 내가 봐도 재밌다”고 말했다. 요아리는 또 “제가 MBC를 좋아하는데서 여기서 저를 많이 불러주셔서 ‘복면가왕’에서 회사도 찾고 패널로 녹화도 했다”며 MBC를 향한 충성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신영은 쿠잉에게 “곡을 쓰게 된 계기가 있냐”고 물었다.

쿠잉은 “옛날에 학생 때 아이돌 준비를 했는데 언니가 ‘그건 아닌 것 같다’면서 작곡을 해보라고 했다”면서 “작은 카페에서 자작곡으로 공연을 했는데 언니가 듣고 울더라”며 언니의 권유로 싱어송라이터로 전향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김신영은 또 쿠잉에게 "신곡 작사와 작곡을 본인이 했다고?"라며 질문했다.

쿠잉은 "프로듀서 님이 계시긴 하지만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고 답해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어 김신영이 "하드에 자작곡이 몇 곡 되냐"고 은근히 묻자 쿠잉은 "미발매곡은 한 스무 개 된다"고 답했다. 김신영이 "두 개만 달라"며 농담하자 쿠잉은 "선배님을 위해 곡을 쓸 수 있다"며 해맑게 답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쿠잉은 롤모델이 누구냐는 질문에 "아이유가 롤모델"이라며 수줍은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신영은 "아이유가 되어 두 곡만 달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끝으로 요아리는 "곧 신곡이 나온다. 뮤비 촬영도 끝냈다. 좋은 시기에 맞춰 발매를 하고 활동을 왕성하게 이어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고, 쿠잉은 "12월에 피처링을 할 것 같다"고 대략적인 일정을 전했다.

홍주현은 "저도 겨울에 발라드를 시작해볼 예정이다. '플라워'를 내고 제가 좀 아니다 싶어서 발라드로 다시 돌아가야 할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요아리는 지난 18일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의 OST ‘REASON’을 공개했으며 현재 새 앨범 발매를 준비중이다. 쿠잉은 지난달 20일 여름을 같이 보내고, 떠나보낸 후 또 다시 그 계절 속에서 새로운 사랑을 맞이한다’는 내용을 담은 신곡 ‘여름여름여름’을 발표했다. 홍주현은 지난 5일 두 번째 싱글 ‘플라워(FLOWER)’를 발매, 트로피컬 사운드와 쉬운 후렴구 멜로디로 청량한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한지수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MBC 보이는 라디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