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플카' 협력 대비? LG전자, 이스라엘 사이버보안 기업 인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마트폰 접은 LG전자, 전장사업 3개 축으로 재편하며 미래 준비
LG전자가 미래성장동력으로 키우는 전장사업의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 자동차 사이버보안 전문기업을 인수했다.
노컷뉴스

LG전자와 사이벨럼 로고.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와 사이벨럼 로고. LG전자 제공LG전자가 미래성장동력으로 키우는 전장사업의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 자동차 사이버보안 전문기업을 인수했다.

LG전자는 최근 자동차 사이버보안 분야 선도기업인 사이벨럼(Cybellum)의 지분 63.9%를 확보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아울러 올 연말까지 일부 주식을 추가로 취득할 예정이다.
최종 지분율과 투자금액은 주식매매절차가 마무리되는 올 연말에 확정된다. 사이벨럼의 기업가치는 약 1억4천만달러(약 1659억원)다.

LG전자는 또한 사이벨럼과 2천만달러 규모의 신주투자계약(SAFE, Simple Agreement for Future Equity)도 맺었다. 해당 투자금액은 내년 말에서 2023년 상반기 사이에 주식으로 전환될 예정이어서 지분율은 추가로 늘어난다.

사이버보안 선도기업…"완성차 업체의 혁신 파트너 될 것으로 기대"

지난 2016년 설립된 사이벨럼은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직원수는 50여 명이다. 다양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분석할 수 있는 '멀티플랫폼 분석도구'를 개발해 뛰어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자동차 사이버보안 관련 취약점을 점검할 수 있는 독보적인 솔루션 역량을 갖고 있다.

이 회사는 일본의 닛산·독일의 아우디 등 다수의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비롯해 자동차 부품 회사, IT솔루션 기업과 협업하며 자동차 사이버보안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최근 기술 발전과 더불어 보안을 위협하는 유형도 점차 다양해지면서 자동차 산업에서 보안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이번 인수는 자동차 부품 설계, 개발, 운행 등 라이프사이클 전반에서 사이버보안이 자동차의 품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기준으로 자리잡고 있는 상황이어서 의미가 더 크다. 네트워크 연결이 필수인 커넥티드카 시대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자동차 사이버보안의 국제 기준은 강화되고 시장도 급성장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런 추세에 맞춰 자동차 사이버보안 분야에서 사업경쟁력을 조기에 갖추고 인포테인먼트, 텔레메틱스 등 전장사업의 보안체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사이벨럼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분 인수 이후에도 사이벨럼은 독립적으로 사업을 운영하며 완성차 업체, 자동차 부품 회사 등 기존 고객사들과 협력관계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기존 경영진도 그대로 유지한다.

LG전자는 사이벨럼과 함께 전장사업의 사이버보안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글로벌 고객사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 대응하는 것은 물론, 급성장하고 있는 자동차 사이버보안 시장을 조기에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여기에 LG전자가 사이벨럼의 사이버보안 역량을 활용하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에게 신뢰도 높은 부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혁신 파트너(Innovation Partner for Future Mobility)'라는 전장사업 비전을 구체화시킬 계획이다.

LG전자는 최근 애플이 자체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완전 자율주행차량인 '애플카'와의 협력 가능성이 제기돼 주목을 받기도 했다. LG그룹은 LG전자를 비롯해 LG에너지솔루션, LG이노텍, LG디스틀레이 등 자동차 핵심 부품을 공급할 수 있는 계열사가 많다.

스마트폰 접은 LG전자, 전장사업 3개 축으로 재편하며 미래 준비

지난 7월부로 만년 적자였던 스마트폰 사업에서 완전 철수한 LG전자는 전장사업을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등 3개 축으로 재편하며 미래사업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이번 사이벨럼 인수 외에도 잇따라 대형 M&A를 성사시키며 전장사업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다.

LG전자는 차량용 조명 시스템 분야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했다. 2018년 8월 차량용 조명 시장의 선두기업인 오스트리아 자동차 부품 회사 ZKW를 인수했으며 2019년 말에는 사업 효율화를 위해 VS사업본부 산하 헤드램프 사업을 ZKW에 통합했다.

ZKW의 멕시코 실라오 공장은 이달 들어 공장 부지 면적을 2만1천㎡ 늘려 총 3만5천㎡ 생산 면적을 갖췄다. 생산 인력은 총 1600명이 된다. ZKW 멕시코 공장은 BMW를 비롯해 포드 링컨, 프레이트라이너, 제네럴 모터스, 메르세데스 벤츠, 볼보 등에 공급하는 헤드램프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 증설로 연간 생산량은 200만 개가 될 전망이다. 올해 초 기준 수주잔고가 역대 최대 수준으로, 향후 3년 물량을 이미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컷뉴스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본사 소재지인 인천사업장 내 자동차 부품 생산라인에서 산업용 로봇이 전기차의 주행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부품인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을 조립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본사 소재지인 인천사업장 내 자동차 부품 생산라인에서 산업용 로봇이 전기차의 주행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부품인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을 조립하고 있다. LG전자 제공LG전자는 이어 올 7월에는 자동차의 전동화 트렌드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사업경쟁력과 성장잠재력을 높이기 위해 세계 3위의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Magna International Inc.)과 함께 전기차 파워트레인(전자동력장치) 분야 합작법인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했다.

LG전자는 이번 사이버보안 분야 투자가 인포테인먼트를 비롯해 전기차 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등 전장사업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고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사이벨럼 CEO 슬라바 브론프만(Slava Bronfman)은 "사이벨럼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기술력을 앞세워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보안관리솔루션을 개발해왔다"며 "LG전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미래비전의 실현을 더욱 가속화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LG전자 VS사업본부 김진용 부사장은 "자동차 부품 사업에서 소프트웨어의 역할이 점차 커지면서 사이버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이번 사이벨럼 인수는 미래 커넥티드카 시대를 체계적으로 준비해 온 LG전자의 사이버보안 경쟁력을 글로벌 시장에서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