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김구라, 51살에 늦둥이 아빠…아들 동현이랑 23살 차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방송인 김구라(본명 김현동·51)가 늦둥이 아빠가 됐습니다.

23일 김구라 측에 따르면, 김구라의 아내 A씨는 추석 연휴 직전 아이를 출산했습니다.

예정보다 빨리 태어난 아기는 현재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며 건강에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로써 지난해 재혼한 김구라와 12살 연하 A씨는 결혼 생활 약 1년 만에 아이를 갖게 됐습니다.

김구라의 아들인 가수 그리(본명 김동현·23)에게는 23살의 나이 차를 가진 동생이 생겼습니다.

1993년 SBS 공채 2기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구라는 현재 MBC TV '라디오 스타', SBS TV '동상이몽 2- 너는 내 운명' 등 여러 방송 예능 프로그램에서 진행자로 꾸준히 활약 중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전석우>

<영상: 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