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족 앞에서 40대 가장 폭행한 만취女…“사과할 생각 없다”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 7월 30일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술 취한 20대 여성이 40대 남성을 폭행하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월 집 주변 산책로에서 만취한 20대 여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40대 남성이 이후 가해자로부터 어떤 사과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 채널 ‘김기자의 디스이즈’에는 지난 16일 ‘40대 가장 폭행 20대 만취녀의 입장을 들어봤습니다’라는 제목의 11분 22초짜리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폭행을 당한 40대 가장인 피해자 A씨는 사건 이후 합의 조건으로 다음 만남에 20대 가해자 B씨가 직접 나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자필로 쓴 반성문을 가져올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A씨는 가해자 B씨의 아버지만 두 차례 만났다. 당시 B씨의 아버지는 만나기로 약속한 날 B씨가 회사 업무 때문에 나오기 어렵다고 전했다고 한다. A씨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의문을 제기하자 B씨의 아버지는 “그러면 기다리시든가”라고 퉁명스럽게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말이 안 통하겠다’는 생각에 자리를 정리했고, 이후 현재까지 사과를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B씨의 아버지는 “처음에 만날 때 딸을 데려가 무릎 꿇게 하고 같이 사과하려고 했다”며 “그런데 당시 A씨가 보고 싶지 않다고 해서 (사과를) 못 시켰다”고 해명했다. 이어 “두 번째 만남에는 딸이 회사에서 중요한 프로젝트가 있었고 심리 상태도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는 실제 폭행 직후 자신이 뇌진탕 상태였고 감정 상태도 좋지 않아 상황이 악화될 것을 우려해 첫 번째 만남 때 딸을 데려가겠다고 한 B씨 아버지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마음을 추스른 후 사과를 요구하고 있지만 B씨는 얼굴을 비추지 않고 있다.

B씨의 아버지에 따르면 현재 B씨는 “별도로 사과할 생각이 없다”며 “법의 결과에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이 사건은 상해죄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B씨는 A씨에게 사과를 하진 않았지만 반성문을 써서 검찰에 제출했다.

이 사건은 지난 7월 30일 오후 10시 50분쯤 서울시 성동구의 한 아파트 산책로에서 일어났다. B씨는 A씨 가족에게 대뜸 맥주캔을 내밀었다. A씨가 이를 받지 않자 B씨는 중학생인 A씨 아들의 뺨을 때렸다. 이후 도주하려는 B씨를 A씨가 막아섰다. B씨는 욕설을 내뱉으며 휴대전화, 주먹, 무릎 등으로 A씨를 무차별적으로 때렸다. 이 과정을 A씨의 아내와 아들, 7살짜리 딸이 지켜봤다. 경찰이 도착한 후 B씨는 오히려 A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