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국, AI 강국 노린다…'AI 전략' 10개년 계획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영국 정부가 인공지능(AI) 초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10개년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선미리 기자 =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한 인공지능(AI)패권 경쟁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영국 정부가 AI 초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10개년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이날 영국 정부가 공개한 ‘국가인공지능전략’은 영국내 AI 활용 국가사업을 촉진하고 영국 AI 기업에 대한 해외 투자를 유치하며 차세대 기술 인재를 양성하는 내용이 골자다.

크리스 필립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오늘 우리는 인공지능의 잠재력을 포착하고 향후 해당 분야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기 위한 10개년 전략의 토대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영국 정부가 밝힌 이번 전략에는 국내 연구자들의 협업 촉진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새로운 국가 AI 연구 및 혁신 프로그램을 선보인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AI 산업이 집중되어 있는 런던과 사우스이스트잉글랜드 지역 외에도 지방의 AI 개발을 지원한다. 정부는 아직 AI 기술이 널리 활용되지 않고 있는 에너지나 농업 분야에 더 많은 투자와 자원을 할당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에어스트리트캐피털의 벤처 투자가 네이선 베나이크는 “이번 10개년 전략이 영국의 AI 잠재력을 활성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한다”면서 “더 큰 성과를 거두려면 생명과학과 에너지, 사이버 안보 등 응용과학연구 분야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I가 미래 핵심 분야로 떠오르면서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세계의 기술 경쟁에서 비교적 뒤쳐지고 있는 영국이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에 따르면 지난 1998년~2017년 미국은 50000여건의 특허를 출원하며 선두를 달렸고 그 뒤를 중국이 4만1000여건으로 바짝 뒤쫓고 있다. 반면 같은 기간 영국이 출원한 특허 건수는 2000여건에 그쳤다. 특히 중국이 조만간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의 AI 강국으로 올라설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기도 했다.

아울러 영국의 혁신적인 AI 기업들의 해외 유출도 심각한 문제로 지목되고 있다. 세계적인 AI 연구소 중 하나로 알려진 딥마인드는 본래 영국 기업이었지만 구글이 약 6억달러(약 7100억원)에 인수했으며 AI 개발회사인 매직 포니 테크놀로지와 보컬IQ 등도 각각 트위터와 애플이 인수했다. 2019년 영국 정부는 AI 스타트업 기업에 25억 파운드(약 4조 288억원)을 투자했지만 현재 더 큰 해외 경쟁업체에 인수될 위기에 처했다고 CNBC는 전했다.

AI를 연구하는 베스 싱글러 케임브리지대 연구원은 “영국이 브렉시트 이후 세계와 경쟁할 수 있는 전문 분야를 물색하는 데 온 힘을 쏟고 있다”고 설명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