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년 만에 전기요금 인상… 4인 가구 월 최대 1050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한국전력공사가 4분기 부터 적용되는 전기요금을 8년 만에 전격 인상한 23일 서울 중구 오피스텔에 설치된 전력계량기가 돌아가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와 한국전력이 10월 1일부터 적용되는 4분기 전기요금을 kWh 당 3원 인상했다. 월평균 350kWh를 사용한다면 매달 최대 1050원을 더 내게 된다. 전기료 인상은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이다.

정부와 한전은 4분기(10~12월)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를 kWh당 0.0원으로 책정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전분기(-3원)보다 3.0원 오른 것으로, 지난해 수준으로 돌아갔다.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주택용 4인 가구라면 전기료는 4분기에 매달 최대 1050원 오르게 된다.

정부는 올해부터 전기생산에 들어가는 연료비를 전기요금에 3개월 단위로 반영하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다. 이에 따라 1분기 전기요금은 직전보다 kWh당 3.0원 내렸다. 2·3분기에는 물가 상승 우려와 국민 경제 등을 고려해 요금을 동결했다.

4분기 전기요금 인상은 올해 들어 지속된 연료비 압박을 더는 감내하기 힘들다는 판단 때문이다. 4분기 연료비는 6∼8월 가격을 토대로 산정한다. 한전에 따르면 가장 저렴한 에너지원인 유연탄의 세전 무역통계가격은 6월 95.76원에서 8월 112.93원으로 치솟았다. 같은 기간 LNG는 516.74원→620.31원, BC유는 510.6원→530.98원으로 올랐다. 여기에 환산계수를 곱해 합산한 6∼8월 세후 무역통계 가격은 유연탄이 kg당 평균 151.13원, LNG는 601.54원, BC유는 574.40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크게 올랐다.

이를 기준연료비(2019년 12월~2020년 11월)와 비교해 산출하는 4분기 연료비 조정단가는 kWh당 10.8원이다. 전분기(-3원)보다 13.8원 뛰었지만, 연료비 연동제 상한선에 따라 전기요금은 3.0원만 오르게 됐다. 연료비 연동제는 분기별 요금을 최대 kWh당 5원 범위내에서 직전 요금 대비 3원까지만 변동할 수 있도록 상한 장치를 뒀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개월 연속 2%대를 기록한 가운데 전기요금마저 오르면서 장바구니 물가 오름세가 가속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정부의 물가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한편 이날 전기요금 조정 발표는 큰 관심을 받았다. 한전은 이날 오전 8시 홈페이지를 통해 4분기 전기요금을 발표하려 했으나, 접속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접속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발표가 27분가량 늦어졌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