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명수, 김구라 둘째 소식에 깜짝…"저랑 52세 동갑, 늦둥이라니" ('라디오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명수, 김구라 출산 소식에 '깜짝'
"얼마나 귀엽겠냐" 축하
"가을은 김구라 씨에게 좋은 계절"


[텐아시아=서예진 기자]
텐아시아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명수가 김구라의 늦둥이 소식을 축하했다.

23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코너 '성대모사 달인을 찾아라'를 진행했다.

이날 박명수는 청취자들의 ‘가을 명언’을 소개했다. 한 청취자는 “가을은 '정우성’”이라며 "늘 새롭고 신선하고 짜릿하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저도 정우성 씨를 만나봤다. 잘생기고 좋은 친구다"라며 이어 “정우성 씨한테 잘생겨서 나쁜 거 있냐고 물었더니 '없다'고 화를 내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른 청취자는 “가을은 이수근”이라며 “짧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이수근 씨 착하고 열심히 사시는 분"이라고 감쌌다.

이후 “가을은 김구라다. 아기 낳으신 좋은 계절이다”라는 청취자의 말에 박명수는 “김구라 씨 아기 낳았어요?”라며 놀라워 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에 산부인과에 누가 봤다는 말이 있었는데 부담될까 봐 안 물어봤다”면서 "너무 잘됐다”고 축하했다.

이어 “저와 동갑인데 52살에 늦둥이라니 얼마나 귀엽겠냐”며 “친구로서 동료로서 너무 축하드린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번 가을은 김구라 씨에게 좋은 계절이 될 것 같다"고 거듭 축하했다.

이날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 측은 "김구라의 아내가 추석 연휴 전에 2세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이에 래퍼로 활동 중인 김구라의 아들 그리(김동현)에게 22살 터울의 동생이 생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