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존 최고의 코로나19 백신’ 굳혀가는 모더나…대부분 연구에서 화이자에 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미국 제약사 화이자(왼쪽)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나란히 놓여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 감염 및 중증화 예방 효과를 둘러싼 미국 모더나 백신과 화이자 백신의 비교 평가에서 시간이 지날수록 모더나의 우위가 굳어져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연방 보건 당국자들은 ‘코로나19 백신의 효과는 모두 똑같다’는 말을 반복해 왔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최근 몇주간 발표된 6건의 연구 모두에서 모더나 백신이 화이자 백신보다 높은 효과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이날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발표된 최신 연구도 그 중 하나다. 미국 25개 주의 의료 종사자 약 5000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실시한 결과 모더나 백신의 코로나19 증상 예방 효과는 96.3%로 화이자의 88.8%보다 우세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난 17일 발표에서도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감염자의 입원 예방 효과가 2차 접종 후 4개월 동안 91%에서 77%로 감소했으나 모더나 백신은 그대로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돌파 감염’(백신 접종 후 감염)으로 인한 중증화 예방 효과도 모더나 백신은 92~100%에 달했으나 화이자 백신은 이보다 10~15% 포인트 낮은 것으로 몇몇 의료기관의 조사에서 드러났다.

NYT는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의 격차에 대해 당초에는 회의적이었던 과학자들은 점차 이를 실재하는 것으로 믿게 됐다”고 전했다. 나탈리 딘 에모리대학 생물통계학 교수는 “우리의 기본 인식은 같은 mRNA 방식의 두 백신이 비슷하게 기능한다는 것이었지만, 차별성이 보이기 시작했다”며 “큰 차이는 아니지만 양자의 차이가 일관성 있는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NYT에 말했다.

그러나 둘 사이의 차이가 실제로 그다지 의미를 둘 정도는 아니라는 데 많은 과학자들의 의견이 일치한다. 존 무어 웰코넬 메디슨대 교수는 “모더나와 화이자의 차이는 현실세계에서 별로 의미가 없기 때문에 화이자 주사를 맞은 사람들이 더 열등한 제품을 접종받았다고 흥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태균 선임기자 windse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