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혼 2번' 방은희 오열..."前남편, 내가 돈 많은 줄 알아" (만신포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배우 방은희가 이혼 후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22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 엔터테인머트'의 '만신포차'에는 '신끼 있는 배우 방은희vs만신들! 아들과 동반 출연! 영안으로 옥황상제 만남?'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방은희는 "지나간 삶보다 미래에 대한 지혜와 조언을 얻고자 방문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교신자였던 어머니를 따라 절을 다녔다는 방은희는 "저도 무당 사주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어머니가 너무 싫어하셔서 영화 '구미호' 때 썼던 모자라 든지 기념사진을 다 불태우곤 하셨다"라고 전했다.

방은희는 자신이 들었던 전생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제가 어릴 적부터 궁에 가는 걸 좋아했다. 최면을 했는데 궁에서 가지런히 머리를 튼 채 대나무 숲 사이에서 하염없이 울고 있더라. 얘기 들은 걸로는 정조 시절 사랑 못 받은 후궁, 청첩 산중에 외로운 소녀였다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은희는 "연애를 많이 못 해봤고 여자로 태어난 걸 싫어했다. (나도 모르게) 남자를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다 보니까 (남자가) 사귀자고 하면 '네가 왜?' 이런 식으로 얘기한다"라고 전했다.

마마대신은 "왜 죽으려고 했냐"라고 물어 방은희를 당황하게 했다. 마마대신은 "앞으로 2~3년 안에 칼 들어오는 수가 있으니 그 고비만 잘 넘기면 된다고 한다. 남자 복 없는 건 집안 윗대이신 난봉꾼 할아버지가 여자를 괴롭힌 탓이다. 한을 품은 여자들이 괴롭히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람 믿지 말라. 왜 사람을 믿어서 가슴 아파하냐. 헛 똑똑이다"라며 "겉도 속도 안 보고 믿어버려서 뭉텅이 돈 주고"라고 말했다. 방은희는 "그 돈 받을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고 마마대신은 "못 받는다"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이를 듣던 방은희는 눈물을 쏟아내며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두 번째 실패한 그분은 제가 늘 돈이 많은 줄 알았던 사람이다. 어쨌든 마무리를 하면서까지 돈으로 갚아야 하는 게 너무 컸다. 도와주고 싶은 생각과 갚을 수 있을 거라는 믿음에 아들 유학자금까지...못 받는다고 하니까 너무너무 속상하다"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은희는 "첫 번째 결혼은 만난 지 33일 만에 두 번째는 한 달 만에 했다. 그렇다고 모두 사랑이 아니었다. 미쳤었던 것 같다. 결혼을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두 번째는 솔직히 아이한테 아빠라는 존재가 있어야 되지 않을까 하는 핑계 아닌 핑계가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방은희는 "어머니가 매번 하시는 말이 '내가 남자복이 없어서 너도 없는 거야'라고 하셨다. 나는 엄마처럼 안 살겠다고 말을 하는데 지금까지 살아온 걸 보면 엄마와 다를 게 없더라. 나를 사랑해 줄 마지막 남자가 있을까"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쎈캐만신은 "내가 생각하는 마지막 남자라는 건 아버지의 빈자리를 채워줄 든든한 남자다. 그런데 그런 남자는 없다. 아무리 좋은 남자라도 내 호적에 올리면 변하게 된다. 한 가지 좋은 건 남자 귀인이 나타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방은희는 지난 2000년 성우 성완경과 결혼해 아들 두민 군을 출산했으나 2003년 이혼했다. 이후 2010년 유명 연예 제작자와 재혼했지만, 2019년 이혼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 엔터테인먼트' 화면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