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땅에 떨어진 쪽지 한장에서 비롯된 매너 논란과 보복구 사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이저리그 탬파베이-토론토, 경기 도중 벤치 클리어링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탬파베이 레이스의 외야수 케빈 키어마이어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경기 마지막 타석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투수 라이언 보루키가 던진 공에 몸을 맞았다.

탬파베이가 7대1로 앞선 8회말 공격에서 벌어진 상황으로 승패에 영향을 끼칠만한 장면은 아니었다.

야구에서 타자가 투수의 공에 맞은 장면은 종종 나온다. 하지만 양팀의 상황은 일반적이지 않았다.

키어마이어는 1루로 걸어가며 불편한 심기를 나타냈다. 토론토 포수 대니 잰슨은 키어마이어를 따라가며 끊임없이 말을 건넸다. 주심은 두 선수 사이로 파고들어 중재를 시도했다.

양팀 덕아웃에서는 선수들이 걸어나왔다. 벤치 클리어링이 벌어진 것이다. 양팀 선수단의 충돌은 없었지만 일촉즉발의 상황이었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은 주심에게 강력하게 항의했다. 탬파베이 선수단은 보루키의 사구에 의도가 담겼다고 확신했다. 키어마이어도 경기 후 현지 언론을 통해 "분명 고의적이었다"고 말했다.

주심은 보루키의 투구에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해 그를 퇴장시켰다. 이에 거칠게 항의한 피트 워커 토론토 투수코치 역시 퇴장 조치됐다.

토론토는 반박했다. 보루키는 "손에서 공이 빠졌다"고 반박했고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 역시 "실수였다"며 고의성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대니 잰슨은 몸 맞은 공이 나오는 장면에서 투수에게 타자의 바깥쪽 코스로 공을 던질 것을 주문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양팀의 시선은 왜 이렇게 크게 엇갈렸을까. 이틀 전 벌어진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지난 2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양팀의 경기에서 토론토 선수단을 분노에 빠뜨린 장면이 있었다.

키어마이어는 홈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토론토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의 손목 밴드에서 떨어진 쪽지를 주웠다.

쪽지에는 토론토 전력 분석팀이 탬파베이 타자들을 분석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절대로 유출돼서는 안 되는 내용이다.

뒤늦게 쪽지 분실을 확인한 토론토는 배트 보이를 통해 탬파베이에게 쪽지를 돌려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토론토의 요청을 거부했다. 탬파베이는 키어마이어의 돌발 행동으로 상대의 전력 분석 내용을 고스란히 파악할 수 있었다.

캐시 감독은 다음날 토론토를 찾아가 비매너 논란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했고 몬토요 감독은 "다 지나간 일"이라며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토론토 선수단의 생각은 달랐을 수 있다. 공교롭게도 보루키의 공에 맞은 타자가 다름 아닌 키어마이어였다. 탬파베이 선수들은 토론토의 고의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탬파베이는 이날 7대1로 승리해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토론토는 와일드카드 경쟁을 계속 이어나가는 중이다. 사연 많은 두팀이 가을야구 무대에서 다시 만날 수 있을까.

키어마이어는 토론토와의 대결을 강력하게 희망했다. "포스트시즌에서 토론토와 맞붙기를 희망한다. 진심이다"라며 보복구에 대한 설욕을 다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