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서 당구인생 황금기 맞은, 스페인 차세대 주자 마르티네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스페인 강호" 다비드 마르티네스(크라운해태라온)가 "TS샴푸 PBA챔피언십 2021"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당구 차세대 주자 다비드 마르티네스(30·크라운해태라온) 당구인생이 한국에서 활짝 폈다.

마르티네스는 지난 22일밤 경기도 고양시 소노캄고양에서 열린 PBA투어 TS샴푸배 결승에서 ‘베트남 신예’ 프엉린(20·NH농협카드그린포스)을 세트스코어 4:2로 물리치고 우승컵을 들었다.

이로써 마르티네스는 2019년 11월 ‘메디힐배’ 우승 이후 1년 10개월만에 두 번째 PBA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프레드릭 쿠드롱(웰컴저축은행 웰뱅피닉스)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TS샴푸히어로즈) 강동궁(SK렌터카위너스)과 함께 PBA통산 우승 공동1위(2회)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특히 마르티네스는 프로당구 출범 3시즌만에 전도유망한 ‘스페인 유망주’에서 PBA 간판스타로 발돋움했다.

매일경제

결승전서 마르티네스는 프엉린(베트남)을 세트스코어 4:2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산 2회 우승 공동1위…상금 2억6300만원 2위

마르티네스는 3시즌 동안 한번도 빠짐없이 PBA투어에 총 14번 출전했다.

그 동안 거둔 주요 성적은 우승2, 준우승1, 4강2회, 16강1회다. (그외 32강3회, 64강2회, 128강 3회)

특히 최악의 부진을 겪었던 20-21시즌 성적(32강1회, 64강1회, 128강3회)을 제외하면 거의 대부분 대회에서 16강 이상에 든 셈이다.

이러한 성적은 고스란히 상금으로 이어진다.

마르티네스의 PBA 통산상금은 2억6300만원으로 사파타(3억5450만원)에 이어 2위다. 프로당구 원년인 19-20시즌 상금왕을 차지했고, 이번 시즌에도 상금1위를 달리고 있다.

상금랭킹 3위는 카시도코스타스(2억6100만원) 4위 쿠드롱(2억5300만원) 5위 강동궁(2억4950만원)순이다.

매일경제

마르티네스는 이번 우승으로 개인 통산 두 번째 PBA 정상에 올랐다. 사진은 19-20시즌 `메디힐 PBA 챔피언십`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 중인 마르티네스.(사진=본사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르티네스는 또한 20-21시즌부터 두시즌 연속 크라운해태 소속으로 팀리그에서도 활동하고 있다. 팀리그 연봉까지 포함하면 수입액은 훨씬 많아진다.

그러나 마르티네스에게도 고비가 있었다. 19-20시즌 상금과 포인트랭킹에서 2관왕을 차지했으나 다음 시즌 극도의 부진을 보인 것. 20-21시즌 모두 5회 출전해 32강과 64강에 1회씩 진출한거 빼고 무려 3번을 128강 첫판에서 탈락했다.

이에 따라 포인트랭킹 72위로 상위 70명까지인 21-22시즌 1부투어 잔류명단에도 끼지못했다. PBA가 부랴부랴 우승자 자격으로 와일드카드를 부여해 1부투어에 남게됐다.

마르티네스는 22일 가진 우승 인터뷰에서 지난해 부진했던 이유에 대해 “스페인에서는 코로나19로 3개월동안 밖에 나갈 수 없었다. 그만큼 연습을 하지 못한게 부진이 원인이었다”며 “ 이번 시즌에는 이사하면서 집에 테이블을 두고 연습량을 늘렸다. 그게 좋은 성적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마르티네스는 최근 가정을 꾸렸다. 지난 7월 팀리그 2라운드를 마치고 스페인으로 돌아가 결혼식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서 마르티네스가 승리후 손하트 표시를 한 것도 스페인에 있는 아내에게 사랑 메시지를 보낸 것이었다.

매일경제

"TS샴푸 PBA챔피언십 2021" 결승전서 경기 중인 다비드 마르티네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떡잎부터 달랐던 마르티네스, 2019년 과감히 PBA행 선택

세계적인 3쿠션 선수 다니엘 산체스로 유명한 스페인에선 1980년대말~90년대 초중반 사이에 한꺼번에 유망주들이 쏟아졌다. 하비에르 팔라존(33) 마르티네스(30) 다비드 사파타(29) 카를로스 앙기타(24)가 그 주인공들이다.

이들은 3쿠션월드컵과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등 국내외 무대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두며 ‘스페인 차세대 주자’ ‘산체스 후예’로 평가받았다.

마르티네스는 2010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공동3위에 오르며 국제무대에 차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당시 18세였던 그는 4강에서 김행직(대회 우승자)에 패해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이어 2017년 스페인선수권에서 ‘대선배’ 산체스를 물리치고 정상에 오르기도 했다.

PBA가 출범한 2019년 다른 스페인 3총사와 함께 과감하게 프로당구에 도전장을 냈다.

한국에서 당구인생 황금기를 열고 있는 마르티네스에겐 최고의 선택이라 할 수 있다.

[김두용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