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이강인 혼자 뛰는 것 같아"...1-6 참패에 낙담한 마요르카 팬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마요르카 팬들은 이강인의 활약 속에도 기뻐할 수가 없었다.

마요르카는 23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라리가 6라운드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1-6으로 패배했다. 이번 패배로 마요르카는 10위에 머물렀다.

이강인은 이번 여름 정든 발렌시아를 떠나 마요르카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지금까지 교체로만 꾸준히 출전하면서 적응의 시간을 가진 이강인은 레알을 상대로 첫 선발 데뷔전을 가졌다. 이강인은 4-2-3-1 포메이션에서 자신이 가장 잘 활약할 수 있는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격했다.

이강인의 첫 선발 출장 경기였지만 마요르카는 경기력이 너무나 좋지 못했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센터백 조셉 가야의 어이없는 실수로 카림 벤제마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골을 내주고도 마요르카는 연이어 후방에서 흔들리는 불안함을 선보였다.

팀 전체가 부진한 와중에도 빛난 선수가 바로 이강인이었다. 전반 20분 이강인은 라고 주니어에게 환상적인 백힐 패스로 득점 기회를 만들어줬다. 이강인의 창의적인 모습에 레알 수비수들도 전혀 반응하지 못했던 장면이었다.

0-2로 끌려가던 전반 25분에는 중앙에서 단독 돌파 후 환상적인 감아차기로 데뷔골을 신고했다. 이강인은 득점을 터트린 뒤 세리머니도 하지 않고 공을 주워 역전하겠다는 의지도 선보였다. 득점포를 가동한 후에도 이강인은 탈압박 능력과 번뜩이는 시야를 바탕으로 레알 중원 선수들과 비교해서도 밀리지 않는 모습을 선보였다.

이강인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마요르카는 레알 공격진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하면서 연속 실점을 내줬다. 그래도 이강인은 자신의 장점을 제대로 보여주면서 데뷔전을 마무리했다. 경기 후 이강인은 "매우 고통스러운 패배였다. 내 골보다 중요한 것은 승리였다. 승점 3점을 얻지 못해 아쉽고 슬프다. 다음 경기에선 반드시 승리할 수 있길 바란다"며 프로다운 인터뷰를 남겼다.

이강인의 활약을 두고 마요르카 팬들도 "이강인 혼자서 뛰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호소했다. 다른 팬은 "난 레알의 팬이지만 오늘 이강인만큼은 빛났다"며 극찬을 남겼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