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김구라, 둘째 출산 2개월 전…'2세 가능성' 언급되자 보인 반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아이의 아빠가 된 김구라가 2개월 전 출연한 방송에서 '둘째 가능성'에 대해 언급되자 보인 반응이 재조명 되고 있다.

23일 김구라의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 측은 "김구라의 아내가 추석 연휴 직전 출산했다. 현재 산후조리 중"이라고 밝혔다. 아이는 예정보다 일찍 태어나 현재 인큐베이터 치료를 받고 있으나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이혼한 전 아내와의 사이에 24살 아들 그리를 두고 있는 김구라는 재혼한 12살 연하 아내와의 사이에서 둘째 아이를 품에 안으며 두 아이의 아빠가 됐다.

이 소식에 김구라의 둘째 가능성이 언급됐던 지난 7월 16일 JTBC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관심이 모아졌다.

머니투데이

/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방송에서는 배우 조윤희의 딸 로아의 귀여운 영상이 공개됐고, 이를 지켜보던 배우 김현숙은 "김구라씨도 좋지 않냐. 동현이가 24살인데, 저희를 보면서 동현이 어린 시절이 떠오르지 않냐"고 했다.

이에 방송인 김나영은 김구라에게 "둘째를 갖고 싶다. 그런 생각도 드실 것 같다"고 했고, 김구라는 "그거 보다는"이라고 말하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김구라가 눈길을 피하고 어색한 반응을 보이자 김나영은 "왜 이렇게 피하시냐"고 묻기도 했다.

김현숙이 "둘째 가능성이 있다. 옛날에 정자왕이지 않았냐. 그때가 너무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고 너스레 떨었고, 김나영이 "도전해보라"고 하자 김구라는 "그래요. 알았어요"라고 답했다.

당시 김구라는 출연진들의 둘째 가능성 언급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웃기만 했다.

김구라의 아내가 추석 직전 출산을 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방송 녹화 당시 김구라의 아내는 임신 상태였던 것으로 보인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