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에 매형·누나에 와인병 휘두른 30대…만취해 싸운 이유 몰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정원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날 매형과 친누나에게 술병과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A씨(30대)를 특수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6시쯤 인천시의 한 주택에서 매형 B씨(50대)와 친누나 C씨(40대)에게 술병과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친누나인 C씨의 집에 거주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추석날 매형 등과 함께 와인을 마신 뒤 말다툼을 벌이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매형인 B씨는 와인병에 머리를 다쳤고 누나 C씨는 흉기에 배 부위가 찔려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이며, 사건 현장에는 다른 식구들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흉기를 압수했으며 영장을 발부해 감식을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와 다툰 매형 B씨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 모두 만취해 서로 왜 다퉜는지 기억이 안난다고 진술하고 있다"며 "친누나 C씨가 병원 치료를 받고 나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정원 기자 linda0526@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