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인태 "與 결선 확률 50%…대장동에 이재명 타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유인태 국회국민통합위원회 정치분과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 7개월간의 분과위원회 활동 결과 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의장 직속 국회국민통합위원회 유인태 정치분과위원장은 이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원로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대선후보 경선이 '결선투표'로 갈 확률에 대해 50%라고 예측했다. 이달 초 충청 경선 직후 결선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던 전망을 수정한 것. '대장동 의혹'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결선까지 반반으로 본다"라며 "결선까지 가더라도 지금 선두가 무너지지는 않을 거라고 본다. (이재명 지사가) 조금 우월"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은 1위 후보가 과반을 얻지 못하면 1·2위 후보 간 결선투표가 진행되는 방식이다. 유 전 의원은 충청 경선에서 이 지사가 압승을 거둔 직후인 지난 6일 한 방송에 나와 "결선 가능성은 거의 없어졌다. 끝났다"며 "아마 더 벌어지지 않을까 한다. 지금 2위, 3위 후보들한테는 조금 안 된 소리겠지만 전망은 그렇다"고 관측했던 바 있다.

전망이 수정된 이유에 대해 유 전 의원은 "그때는 충청에서 과반 그리고 더블 스코어였잖나. 사실상 경선 끝난 거라고 봤다"라며 "그런데 돌발변수, 대장동 이게 그렇게 일어날 거라고는 예상을 못했다. 하여튼 이게 상당히 타격이 큰 것 같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장동이 지금 이재명 지사한테 굉장히 악재로 작용하고 있는 건 틀림 없는 것 같다. 그 영향이 제일 크다"며 "이게 터지기 전까지만 해도 광주하고 전북은 이재명 지사가 과반 가까이 가는 정도로 괜찮고, 전남은 아무래도 이낙연 전 대표가 본터이니까 거기에서는 좀 상당히 경합이 될 거다 이렇게 봤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금은 (이낙연 캠프에서) 광주까지도 상당히 해볼 만하다 이런 분위기인 것 같다"라며 "이쪽(이재명 캠프)은 그래도 여전히 광주하고 전북은 이재명 지사가 좀 앞서고. 전남만 이제 박빙이라고 보고 있는 것 같더라"고 강조했다.

대장동 의혹에 대응하는 이재명 지사의 태도에 대해서는 "무척 억울하더라도 더 성실하게 좀 설명을, 해명을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라며 "그리고 본인이 수사에는 100% 동의한다고 그랬으니까, 수사를 빨리 착수해서, 그 수사 결과가 나오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특검'이 필요하다는 정치권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상식적으로 특검을 하려고 하면, 특검 구성하는 데 몇 달이 걸리잖나"라며 "무슨 대선 다 가서 특검을 한다는 건가. 특검 들어가자는 건 이 사안을 그냥 저렇게 계속 두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