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구 53명, 경북 21명 확진…달성군 유흥주점서 확진자 쏟아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0시 기준 대구와 경북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각각 53명, 21명 늘었다. (구미시 제공) 2021.09.23

[대구‧경북=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 한 유흥주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

23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53명이 증가한 1만 4687명으로 집계됐다.

주소지별로 달성군 9명, 달서구·북구 각 8명, 서구 6명, 동구·수성구·남구‧세종시 각 4명, 경북 고령 3명, 경기도 용인‧전남 순천‧강원도 동해 각 1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14명은 달성군 유흥주점 관련이다.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21일 3명, 22일 14명으로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누적 확진자는 19명으로 늘었다.

서구 소재 사우나 관련해서도 4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지난 13일 첫 확진자 발생이후 누적 확진자는 98명이 됐다.

또 서구‧남구 소재 종교시설 관련 3명, 북구 고등학생 생일파티 모임 관련 2명, 남구 소재 학교 관련으로 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밖에 22명은 기존 확진자와 접촉으로 감염됐고, 7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대구지역 백신 접종은 이날까지 163만 4474명이 1차 접종을 97만 3548명이 2차 접종을 마무리했다. 대구 전체 인구 대비 1차 접종률은 668.1%, 2차 접종률은 40.5%다.

경북에서는 유·무증상 확진자가 확산되고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상황은 7개 시·군에서 국내감염 20명, 해외유입 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7848명으로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경주 5명, 포항·경산 4명, 구미·칠곡 3명, 김천·영주에서 각각 1명 발생했다.

경주는 경산 소재 PC방 관련 접촉자 2명 등의 ‘n차 감염’이 이어졌다. 경산 소재 PC방 관련 확진자는 포항과 경산에서도 각각 1명 발생해 집단감염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날 전파력이 강한 유증상자 감염은 경산 2명 포항과 구미, 김천에서 각각 1명 이어져 방역당국이 감염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특히 포항과 구미, 칠곡에서 별다른 이상 증세가 없는 무증상 확진자가 각각 1명 발생해 조용한 전파가 우려되고 있다.

해외유입은 경주에서 아시아 입국자 1명이 확진됐다.

경북에서는 최근 1주간 206명의 국내감염이 발생했으며,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2972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tasigi72@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