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칸, 너구리와 맞붙는다”…롤드컵, 조 추첨 결과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2021 LoL 월드챔피언십 로고. 제공 | LC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올해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의 조 추첨이 완료됐다. 그 결과 롤드컵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들 간의 흥미진진한 스토리 라인이 만들어지면서 팬들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라이엇 게임즈는 22일 베를린 LEC 스튜디오에서 올해 롤드컵에 참가하는 22개 팀의 조 추첨식을 진행했다. 예선전인 플레이 인 스테이지에 이어 16강 본선 그룹 스테이지 조 추첨 결과,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 선수들 가운데 과거 한 팀에서 뛰었던 선수들이 같은 조에 편성되면서 주목받고 있다.

먼저 진행된 플레이 인 스테이지 조 편성 결과 1번 풀 추첨에선 한화생명e스포츠(LCK)와 LNG e스포츠(LPL)가 A조에, 비욘드 게이밍(PCS)과 클라우드 나인(LCS)이 B조에 편성됐다. 이어진 2번 풀 추첨을 통해 인피니티 e스포츠(LLA), 피스(LCO), 레드 카니즈 칼룽가(CBLoL)가 A조에 합류했고, 유니콘스 오브 러브(LCL), 갈라타사라이 e스포츠(TCL), 데토네이션 포커스미(DFM)이 B조에 들어가며 조 편성이 완료됐다.

스포츠서울

2021 LoL 월드챔피언십 그룹 스테이지 조추첨 결과. 제공 | LC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진 16강 그룹 스테이지 추첨에선 디펜딩 챔피언이자 LCK 1번 시드인 담원 기아가 A조에 LPL 1번 시드인 에드워드 게이밍(EDG)이 B조, PCS 1번 시드인 PSG 탈론이 C조, LEC 1번 시드인 매드 라이온스가 D조에 편성됐다.

두 번째 추첨에선 지난 2019년 롤드컵을 제패한 LPL 2번 시드 펀플러스 피닉스가 담원 기아와 같은 A조에 편성됐다. B조에는 LCS 1번 시드인 100 씨브즈, C조에는 LEC 2번 시드인 프나틱, D조에는 LCK 2번 시드인 젠지e스포츠가 배정됐다.

같은 지역에서 월드 챔피언십에 출전한 팀이 그룹 스테이지 같은 조에 들어가지 못한다는 조건에 따라 3번 풀 추첨 결과가 정해졌다. A조에는 LEC 3번 시드인 로그가 배치됐고 LCK 3번 시드인 T1이 B조, LPL 3번 시드인 로얄 네버 기브업이 C조, LCS 2번 시드 팀 리퀴드가 D조에 배치됐다.

이번 조 추첨에선 특히 한국 선수들 간 맞대결과 그들의 이야기가 눈여겨볼 만하다. 먼저, 담원 기아와 펀플러스 피닉스가 16강 A조에 편성되면서 ‘칸’ 김동하와 ‘너구리’ 장하권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2019년 롤드컵 우승을 차지한 펀플러스 피닉스는 지난해 ‘칸’ 김동하를 영입했지만 롤드컵에 오르지 못했다. 담원 기아는 지난해 롤드컵 우승을 차지한 뒤 ‘너구리’ 장하권이 펀플러스 피닉스로 이적하면서 탑 라이너에 공백이 생겼지만 김동하를 영입하면서 올해 LCK 스프링과 서머를 연달아 우승하며 2년 연속 롤드컵 우승에 나선다.

이와 함께 T1의 간판 ‘페이커’ 이상혁과 같은 조인 에드워드 게이밍의 ‘스카웃’ 이예찬과 ‘바이퍼’ 박도현의 대결도 지켜볼 만하다. 에드워드 게이밍의 ‘스카웃’ 이예찬은 과거 SK텔레콤 T1 소속이었지만 LCK에서 빛을 보지 못하면서 2016년 에드워드 게이밍으로 소속을 옮겼고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연속 롤드컵에 출전한 바 있다. 또 한명의 한국 선수인 ‘바이퍼’ 박도현은 LCK에서 ‘페이커’ 이상혁과 숱하게 맞붙었지만 열세를 면치 못했다.

아울러 과거 한솥밥을 먹었던 ‘룰러’ 박재혁과 ‘코어장전’ 조용인의 16강전 맞대결도 성사됐다. 두 선수는 젠지 유니폼은 물론,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태극마크를 달고 함께 출전해 은메달을 땄다. 또한 박재혁과 조용인은 2016년 삼성 갤럭시 시절 호흡을 맞추면서 롤드컵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7년에는 함께 롤드컵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최고의 ‘바텀 듀오’로 꼽히는 두 선수 간 맞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지 지켜볼 일이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