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인 거래소’ 신고 마감 D-1…투자자들 대처법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비즈

24일까지 금융당국에 신고 접수를 하지 못한 가상자산 거래소는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가상화폐 거래소의 사업자 신고 기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투자자들은 4대 대형 거래소로 자금을 옮겨놓는 것이 안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3일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에 따르면 은행 실명확인 계좌를 확보한 4대 거래소(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외 한국디지털에셋(KODA), 한국디지털거래소(플라이빗) 등 총 6개 사업자가 금융당국에 가상자산사업자로 신고서를 제출했다.

고팍스, 지닥 등 일부 거래소들은 마지막까지 은행 실명계좌 확보를 위해 노력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업비트는 이미 1호 가상자산 사업자로 금융당국 신고가 수리됐다.

가상자산 사업자들은 앞으로 계속 원화로 코인(가상자산) 거래가 가능한 원화마켓으로 가상자산 거래소를 운영할 수 있는 곳과 비트코인(BTC)마켓만 가능한 곳으로 나뉠 전망이다.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24일까지 금융당국에 신고 접수를 하지 못한 거래소는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한 거래소는 금융당국에 신고 접수는 할 수 있지만 해당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현금화하는 게 불가능해진다.

현재 31개사(거래업자 21개, 기타 10개)에서 신고접수를 위한 사전상담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한 사업자 대부분이 신고를 접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가상자산사업자의 영업종료 공지일인 이달 17일 이후 일일 점검반을 가동해 매일 공지상황, 영업정리 현황 등을 점검한 결과 실명계정을 확보한 4개사 제외하고 ISMS 인증을 획득한 24개사의 경우 원화마켓 종료 안내한 점을 확인했다. ISMS 인증을 신청했지만, 획득하지 못한 14개사의 경우에도 영업종료 공지를 했거나 이미 영업을 중단한 곳이 대부분이었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상 징후를 모니터하려 노력하고 있으나 정확한 예측은 할 수 없는 현실”이라며 “정확한 정보를 이용자들에게 알리고 불법 행위가 발생했을 경우 검찰·경찰과 정보를 공유하고 수사를 할 수 있도록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업계에선 사실상 국내서 원화로 가상자산을 사고팔 수 있는 거래소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곳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4곳을 제외한 거래소를 이용 중이라면 투자자들은 코인을 팔아 현금화해 인출하거나 대형 거래소로 자금을 옮겨야 한다. 매매와 출금 과정에서 거래소 마다 수수료가 발생하는 점은 유의해야 한다.

신고를 마친 4대 거래소는 중소형 거래소에서 넘어오는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전망이다. 업비트는 지난 15일 약 10개월 만에 서울 강남역 고객센터 ‘업비트 라운지’ 문을 다시 열었다. 4대 거래소 중 알트코인을 가장 적게 상장시켰던 코빗도 코인 수 늘리기에 힘쓰고 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특금법 시행으로 인해 가상자산 거래소가 법의 테두리 안으로 들어오는 만큼, 가상자산에 대해 본격적으로 주식과 같은 금융투자상품에 준하는 규제를 적용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투자자 보호에 나설 차례”라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