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파트 전셋값만 '평당 1억원'...자고나면 초고가 갱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동 힐스테이트 등 주요 단지에 초고가 전세 등장

새 임대차법 시행 후 전세 물건 감소도 원인 중 하나

아시아투데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힐스테이트 단지 내 조경 모습./출처=현대건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황의중 기자 = 새 임대차법 시행 등의 영향으로 전세 물건이 줄면서 서울에서 평(3.3㎡)당 1억원이 넘는 초고가 전세 아파트가 잇달아 등장했다.

23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힐스테이트1단지’ 전용면적 31.402㎡는 지난달 5일 보증금 12억6000만원(6층)에 전세 계약을 맺었다.

3.3㎡당으로 환산한 이 아파트 전셋값은 1억3264만원에 달해 3.3㎡당 전셋값으로 역대 최고액으로 확인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삼성동은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C노선과 위례신사선 등 굵직한 대형 개발·교통 호재가 더해졌다”며 “이런 점이 이 단지의 전셋값 급등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3.3㎡당 1억원대 전세 아파트는 ‘힐스테이트1단지’만의 얘기가 아니다. 강남구 청담동 ‘브르넨 청담’(1억671만원),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1억201만원), 서초구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1억107만원) 등에서도 3.3㎡당 1억원을 넘는 전세 계약이 이뤄졌다. 또 서울 강북권에서는 성동구 성수동1가 ‘트리마제’(9984만원)가 3.3㎡당 전셋값이 1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단지는 지역 평균 전셋값을 훨씬 상회하는 수준이다. KB국민은행 통계로 보면 강남구의 지난달 3.3㎡당 평균 전셋값은 4024만원이고, 성동구는 같은 기간 2701만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정주 여건과 교통 환경이 탁월한 이른바 ‘명품 단지’는 평균가를 뛰어넘는 가격에 전세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또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 물량이 급격히 줄어든 것도 고가 전세 거래가 속출하는 이유로 지목된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7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시세는 6억2402만원으로 새 임대차법 시행직전인 작년 7월 시세(4억8874만원)에 비해 1억3528만원이 올랐다. 새 임대차법 시행 1년 전인 2019년 7월에서 시행 직전인 작년 7월까지 4092만원 오른 것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뛰었다. 전세 수요는 있는데 시장에 전체적으로 물건이 줄면서 값이 크게 오른 것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은 “여당이 날치기 처리한 새 임대차법 때문에 전세살이가 더욱 팍팍해지고 있다는 점이 통계로 증명되고 있음에도 정부는 자화자찬만 늘어놓고 있다”며 “대대적인 정책기조 전환이 없다면 전세 상승폭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