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4세 벤제마, 라리가 200골...레알 마드리드 새 전성기 이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레알 마드리드의 카림 벤제마가 22일(현지시간)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레알 마요르카와의 2021~2022 스페인 라리가 6라운드에서 팀의 5번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마드리드|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김경무전문기자] 프랑스 출신 특급 골잡이 카림 벤제마(34)가 스페인 라리가 200골 고지에 올랐다. 이번 시즌 그의 눈부신 활약으로, 지난 시즌 주춤했던 레알 마드리드는 새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리오넬 메시(34)의 이적으로 총체적 난국에 빠진 숙명의 라이벌 FC바르셀로나와는 상반된 행보여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벤제마는 22일(현지시간)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레알 마요르카와의 2021~2022 스페인 라리가 홈경기에서 2골(전반 3분, 후반 33분)을 폭발시키며 레알 마드리드의 6-1 대승에 기여했다. 지난 2009년 여름 프랑스 리그1 올랭피크 리옹에서 이적해 13시즌째 레알 주전 골잡이로 활약하고 있는 벤제마는 이번 시즌 6경기 8골 파죽지세로 라리가 득점선두를 달리고 있다.
스포츠서울

라리가 200골을 기록한 카림 벤제마와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 구단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알은 이날 마르코 아센시오의 해트트릭(전반 24분, 29분, 후반 10분), 이스코의 추가골(후반 39분)까지 더해 모처럼 대승을 거뒀고, 시즌 5승1무(승점 16)로 지역라이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4승2무 승점 14)를 제치고 라리가 선두로 나섰다. 2경기를 덜 치른 FC바르셀로나는 2승2무(승점 8) 8위로 처져 있다.

레알 구단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벤제마의 득점은 멈추지 않는다”면서 그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라울 곤살레스,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와 같은 레알의 레전드 대열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벤제마는 지난 2009년 8월29일 데포르티보 라 코루나와의 경기 때 레알 유니폼을 입고 데뷔전을 치렀다. 그리고 이날까지 라리가 389경기에 출장해 200골을 기록했다. 200골 기록은 호날두(312골), 라울(228골), 디 스테파노(216골)에 의해서만 달성된 업적이다.

경기 뒤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회장은 벤제마 이름과 함께 ‘200 GOLES LIGA’가 새겨진 유니폼을 벤제마에 주며 함께 기념사진까지 찍었다. 벤제마는 2015~2016 시즌에는 24골을 넣으며 시즌별로 최다득점을 올린 바 있다.

레알은 이번 시즌에 앞서 중앙수비인 다비드 알라바 외에는 거의 선수보강이 없었다. 게다가 벤제마와 루카 모드리치(36), 에당 아자르(30) 같은 노장들이 공격의 큰 축을 형성해 이를 우려하는 시선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그것은 기우에 불과했다.

지네딘 지단에 이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은 이들 베테랑과 이스코(29). 그리고 비니시우스 주니오르(21), 호드리고(20) 같은 브라질 출신 영건들을 조화롭게 투입하며 공격력을 극대화하고 있다. kkm100@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