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천기' 김유정 한복이 중국 문화 표절?..."中 또 억지 주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드라마 `홍천기` 김유정. 사진|SBS


서경덕 교수가 드라마 '홍천기' 의상이 중국 문화 표절이라는 중국 누리꾼들의 주장에 대해 "한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국 누리꾼들이 이러면 안되는데, 또 억지 주장으로 선을 넘고 있다"라며 "SBS 사극 드라마 '홍천기' 속 의상과 소품 등이 중국 문화를 표절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참 한심스럽다"라는 내용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서 교수는 "드라마 주인공인 배우 김유정씨가 입은 한복이 명나라 한복을 표절했고, 또한 의상과 소품 모두 중국 드라마 '유리미인살'을 그대로 베꼈다고도 한다"라며 "특히 현지 일부 온라인 매체까지 이같은 주장을 이어가고 있어 그야말로 어이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국의 전통문화와 대중문화가 전 세계인들에게 주목을 받으면서 중국은 위기감을 느끼고, 여기서 드러나는 잘못된 애국주의의 발로 현상"이라며 "또한 OTT 서비스로 전 세계 시청자들이 우리 드라마와 영화를 보게 되면서, 예전에는 서양 사람들이 아시아 문화의 중심지를 중국으로 인식했다면 이제는 한국으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한류'가 정말로 두려운 모양"이라고 해석했다.

서 교수는 "중국 드라마에서 종종 우리의 한복을 시녀에 입히는 등 어떻하든지간에 낮추고 깎아내리려고 하고 있다"라며 "이럴수록 우리는 감정적인 대응이 아닌, 중국의 동북공정을 '역이용' 해야만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 세계에 중국의 역사 및 문화 왜곡을 제대로 알리고, 이번 기회를 통해 오히려 한복을 전 세계에 당당히 알릴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며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 있다'는 걸 반드시 보여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서경덕 교수는 지난 4월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한복 광고를 올렸고, 추석을 맞아 SNS를 통해 '명절 한복 입기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또 10월 21일 '한복의 날'을 맞아 한복의 역사에 대한 다국어 영상을 제작하여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예정이다.

한편 '홍천기'는 가상의 시대 '단왕조'로 배경으로 하고 있다.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와 붉은 눈의 남자 하람의 판타지 로맨스다. 김유정, 안효섭, 공명, 곽시양 등이 출연 중이다.

<다음은 서경덕 SNS 글 전문>

중국 누리꾼들이 이러면 안되는데, 또 억지 주장으로 선을 넘고 있습니다.

SBS 사극 드라마 '홍천기' 속 의상과 소품 등이 중국 문화를 표절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참 한심스럽습니다!

드라마 주인공인 배우 김유정 씨가 입은 한복이 명나라 한복을 표절했고, 또한 의상과 소품 모두 중국 드라마 '유리미인살'을 그대로 베꼈다고도 합니다.

특히 현지 일부 온라인 매체까지 이같은 주장을 이어가고 있어 그야말로 어이없는 상황입니다.

현재 한국의 전통문화와 대중문화가 전 세계인들에게 주목받으면서 중국은 '위기감'을 느끼고, 여기서 드러나는 잘못된 애국주의의 발로 현상입니다.

또한 OTT 서비스로 전 세계 시청자들이 우리 드라마와 영화를 보게 되면서, 예전에는 서양 사람들이 아시아 문화의 중심지를 중국으로 인식했다면 이제는 한국으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한류'가 정말로 두려운 모양입니다.

그러다 보니 중국 드라마에서 종종 우리의 한복을 시녀에 입히는 등 어떻하든지간에 낮추고 깎아내리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럴수록 우리는 감정적인 대응이 아닌, 중국의 동북공정을 '역이용' 해야만 합니다.

전 세계에 중국의 역사 및 문화 왜곡을 제대로 알리고, 이번 기회를 통해 오히려 한복을 전 세계에 당당히 알릴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만 할 것입니다.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 있다'는 걸 반드시 보여줘야 할 때입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