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슬의생’ 이찬형 “롤모델 유연석, ‘어쩐지 연기 잘하더라’ 칭찬” [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찬형이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신경외과 레지던트 최성영 역을 맡아 이름바 ‘슬의생 루키즈’로 활약한 이찬형이 23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를 통해 “이런 좋은 작품에 출연한다는 게 믿기지 않았는데 시즌2까지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며 “브라운관 첫 데뷔작이다 보니 더 애착이 갔고 한 회 한 회 대본을 받으면 제가 등장하는 장면이 있기만 해도 너무 설렜다”고 말했다.

그는 “시즌1에 이어 2에선 조금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그저 행복했다. 종영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지금도 촬영하며 매 순간 행복하고 즐거웠던 기억밖에 떠오르지 않는다. 그래서 더더욱 최성영을 떠나보내기가 힘들다”며 “매주 목요일 본방송을 기다린 기억이 선명한데 어느덧 시즌2까지 마무리됐다. 함께 시청해 주시고 최성영을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깊은 소회를 밝혔다.

이어 “한 번은 정경호 선배님께서 촬영 대기시간에 휴대폰으로 제 이름을 검색해 주셨는데, 제가 인터뷰에서 롤모델은 유연석 선배님이라고 했던 걸 보시고 촬영장에 소문을 내주셨다”며 “그 얘기를 들으신 유연석 선배님께서 “어쩐지 연기 잘하더라”라고 해주셔서 대기 시간마저 너무 즐겁고 행복했던 기억이 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이찬형은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과제로 지친 후배에겐 따뜻한 커피 한 잔을 건네고, 자신과 동향인 어린 학생을 살뜰히 챙기며 환자의 회복에 감격하는 등 시즌 1에 이어 2까지 성장해 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교수에게 심하게 혼이 나도 ‘그만두지 않겠다’는 의사로서의 곧은 심지를 보여줘 99즈에 못지않은 인기를 얻으며 ‘슬의생 루키즈’로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처럼 이찬형이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경이로운 소문’ 등에 출연하며 브라운관에서 활약을 이어 가고 있는 가운데, 차기작으로 확정된 웹드라마 ‘마이 스윗 디어’를 통해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이찬형이 출연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스페셜은 오늘(23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하 배우 이찬형 일문일답 전문.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 99즈와의 에피소드가 있다면?

“전미도 선배님과 작은 에피소드가 있다면 선배님과 함께하는 마지막 촬영이자 제 촬영이 얼마 남지 않은 날, 너무 아쉬운 마음에 촬영이 끝난 후 찾아가 인사를 드리며 ‘교수님, 저희는 오늘이 마지막 촬영입니다’ 라고 말씀드렸는데, 그 순간 선배님과 동시에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선배님은 다음 촬영이 남아있으시고 더 있으면 제가 눈물이 쏟아질 것만 같아 짧게 인사를 드리고 돌아왔던 기억이 있네요. 또 다른 에피소드는 정경호 선배님께서 촬영 대기 시간에 휴대폰으로 제 이름을 검색해 주셨는데 제가 롤모델은 ‘유연석 선배님’이라고 인터뷰했던 걸 보시고는 촬영장에 소문을 내주셨습니다.(웃음) 그 얘기를 유연석 선배님께서 들으시곤 웃으시며 ‘어쩐지 연기 잘하더라’라고 해주셔서 대기시간마저 즐거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Q.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1에 이어 2까지 출연했다. 첫 브라운관 데뷔작 종영 소감은?

“사실 아직도 종영이 실감 나지 않습니다. 처음에 이런 좋은 작품에 제가 출연한다는 게 믿기지 않았는데 시즌2까지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어요. 제가 TV에 출연한 첫 번째 작품이다 보니 그만큼 더 애착이 갔고 한 회 한 회 대본을 받으면 제가 등장하는 장면이 있기만 해도 너무 설렜습니다. 시즌2에선 조금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그저 행복했고, 종영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지금도 촬영하며 매 순간 행복하고 즐거웠던 기억밖에 떠오르지 않네요. 그래서 더더욱 최성영을 떠나보내기가 힘든 것 같습니다.”

Q. 극 중 최성영을 연기하기 위해 했던 노력이 있다면?

“극 중 두나 학생에게 “빨리 일어나라 3월에 이렇게 누워만 있으면 어떡하냐”라는 대사를 잘 전달하기 위해 대본에 실제로 두나 학생한테 손편지를 빼곡하게 써봤습니다. 진심으로 쾌유를 빈다는 말과 깨어나면 해주고 싶은 말을 손으로 써보니 더욱 진심을 담아 연기할 수 있었습니다.”

Q.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시즌1에서 환자의 머리를 삭발로 미는 실수를 했던 장면이 기억에 남습니다. 제가 출연한 시즌1 장면 중 시청자들에게 가장 저를 기억되게 해준 장면이라고 생각해요. 또 시즌2에서는 김혜숙 선배님의 허리에 소독약을 바르는 처치실에서의 장면이 기억에 남습니다. 제가 손을 벌벌 떨고 있으니까 선배님께서 “괜찮아요. 괜찮아요. 편하게 해요”라고 말씀해 주셔서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습니다.”

Q. 극 중 케미가 가장 잘 맞았던 동료가 있다면?

“윤복이 역할로 활약한 조이현 배우입니다. 작품 전부터 알던 사이여서 촬영할 때 좀 더 편하게 대사를 할 수 있었고 작은 애드리브도 가능했습니다.”

Q. 앞으로의 포부

“다양한 장르를 맡아 잘 소화하는 것이 가능하고 어떤 캐릭터를 맡아도 이전 작품이 생각나지 않게 이미지 변신을 잘한다는 말을 듣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또한 새로운 드라마를 할 때마다 역할의 이름과 함께 저의 이름 또한 많은 분들에게 알리고 싶은 꿈이 있습니다.”

Q.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에게 한마디.

“시청자 여러분들과 함께 매주 목요일 본방송을 기다린 기억이 선명한데 어느덧 시즌2까지 마무리되었네요. 저 또한 아직 ‘슬기로운 의사생활’이라는 드라마를 떠나보내지 못하고 있는데, 여러분도 저와 같은 마음이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청자분들의 기억 속에서도 제 기억 속에서도 오래도록 기억되는 작품이 되기를, 언젠가는 꼭 다시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함께 시청해 주시고 최성영을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미스틱스토리 제공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